정의당이 유담 씨에 위로와 격려를 전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AKED MAN EXERCISE
뉴스1
인쇄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의 딸 유담씨가 유세 현장에서 성희롱을 당한 데 대해 정의당이 위로와 격려의 논평을 내놨다.

한창민 정의당 선대위 대변인은 5일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충격적인 상황에서도 아버지를 돕기 위해 미소를 버리지 못했던 그 마음이 전해져 너무 안타깝다”며 “유담씨가 부디 큰 상처를 받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힘 내시라고 격려와 위로를 보낸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또 “유담씨 사건은 한 개인의 문제를 떠나 한국사회의 어두운 단면을 보여 주고 있다” 며 “여성에 대한 성희롱의 일상화는 부끄럽다. 반드시 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대한민국은 여성들이 있는 그대로 존중 받고 당당하게 웃으며 살아갈 수 있는 나라여야 한다”며 “그것이 정의당과 심상정이 꿈꾸는 정의로운 사회”라며 심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