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나르샤♥황태경, 러브스토리도 화끈하네요[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나르샤와 황태경의 러브 스토리가 공개됐다.

4일 방송된 SBS '자기야 백년손님'에는 나르샤의 남편 황태경이 출연했다. 이날 나르샤는 녹화장 밖에서 남편을 응원하며 "감시하러 왔다"고 말했다.

1

이날 황태경은 "결혼 7개월차다. 그런데 한번도 싸운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싸울 때가 됐다 싶으면 베프놀이를 한다. 동네 형, 동생처럼 술 한잔 하면서 서로에게 쌓인 것을 모두 푼다"고 말했다.

황태경은 신혼생활에 대해서 밝히며 "예전에는 집에서 편하게 있는 아내의 모습이 좋았는데, 지금은 너무 막 하고 있다"고 말해 나르샤을 당황시켰다.

두 사람은 화끈한 러브스토리도 밝혔다. 황태경은 "원래 친구 몇명과 함께 하는 모임이 있다. 아내도 그 모임에서 친구로 지냈다. 그런데 항상 보면 내가 아내를 데려다 주게 되더라. 어느 순간 데이트 같은 분위기가 되더라"고 말했다.

황태경은 "한번은 아내가 몸이 안좋은 것 같은데 집에 안들어 가더라. 그래서 뭔가 하고 싶은 게 있구나 싶었는데, 아내의 각도가 키스를 원하는 각도더라. 그래서 진한 키스를 했다. 그때 나는 1일이라고 생각했는데, 한달 뒤 아내가 '사귀자'고 하더라. 아내는 그때가 1일이었던 거다"고 했다.

김원희는 나르샤에게 "키스하면 1일 아니냐"고 물었고, 나르샤는 "키스는 키스죠. 안 사귀어도 할 수 있죠"라고 말해 센언니 포스를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