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이 민주당을 향해 '엄살이 심하다'고 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3
뉴스1
인쇄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5일 심상정 당 대통령후보가 지지율이 오르면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의 견제가 생기는 것과 관련해 "너무 엄살이 심한 게 아닌가 싶다"고 꼬집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선거가 막바지에 이르고 심 후보의 지지율이 오르니 민주당 주요 인사와 지도부들이 (유권자들에게) '정의당과 심 후보는 다음에 찍어라, 이번에 찍지 말자'고 말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노 원내대표는 "저희가 문재인 민주당 후보에게 양보를 바라는 것도 아니고, 민주당에서는 자신들의 좋은 정책을 더 많이 내걸어 국민의 지지를 받아야 하는데 연약한 후보들 표를 자기들에게 달라는 식으로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노 원내대표는 "이건 마치 이마트 사장이 지금 안정적인 경영을 위해 동네슈퍼에 가지 말라고 얘기하는 것과 똑같은 얘기"라고 지적했다.

노 원내대표는 또 "심 후보는 지난번 대선 때도 (문 후보에게) 양보했고 저는 당시 문 후보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다"며 "그때 상황에 대해 후회는 없지만 지금은 심 후보가 나름대로 열심히 하는 것이 우리 정치 발전을 위해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노 원내대표는 심 후보의 1차 목표인 '두자릿수 지지율'을 달성한 만큼 다음 목표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를 제치는 것이라고 공언했다.

노 원내대표는 "저희의 분명한 다음 목표는 홍 후보를 꺾는 것"이라며 "(홍 후보는) 사실상 이번 선거를 만들어낸 탄핵 적폐세력의 상징이자 그 정당의 후보이므로 다른 후보도 아닌 심 후보가 홍 후보를 꺾는 것은 국민도 굉장히 바라는 것이고 정치적인 의미도 크다"고 말했다.

최근 자당 의원들의 집단 탈당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와 관련해서는 "정치판 전체를 볼 때는 바른정당이 지금은 어렵더라도 길게 보고 반드시 살아남아 보수혁신의 희망이 되기를 바라는 심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후보가 큰 표를 얻는다거나 승리하기는 어려워 보이지만 문학적인 표현으로 장렬히 전사하는 것이 오히려 무릎을 꿇는 것보다는 훨씬 값어치 있는 미래에 대한 투자"라고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