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 해체하겠다": 홍준표의 논리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SBS 사장까지 나서서 '세월호 인양' 보도에 대해 "게이트키핑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은 함량 미달의 보도"라고 인정했으나,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이를 받아들이기 힘들다.

어제(3일)는 "집권하면 SBS 8시 뉴스를 싹 없애겠다"고 하더니, 오늘(4일)은 '해양수산부'를 없애겠다고 한다.

홍 후보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해수부의 이번 작태는 부처 이기주의의 극치"라며 이렇게 밝혔다.

해수부의 이번 작태는 부처 이기주의의 극치 입니다. 집권하면 해양경찰청은 독립시키고 해수부는 해체해서 과거처럼 농수산해양부에 통합하도록 검토할 것입니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사태를 아예 '문재인-해수부 세월호 게이트'라고 부르고 있다.

뉴스1에 따르면, 강효상 자유한국당 중앙선대본부 미디어본부장은 4일 기자회견을 열어 김영석 해수부 장관을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는데 공직선거법,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의무, 공익제보자 보호법 등을 위반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w

아래는 뉴스1이 전한 강효상 본부장의 발언들.

"한국당은 '문재인-해수부 세월호 게이트'의 진실규명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다 할 것이다."

"해수부 장관을 공직선거법 위반,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 위반, 공익제보자 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며, SBS가 문 후보 측으로부터 어떤 압력을 받았는지를 규명할 국회 청문회 긴급현안보고 개최도 함께 추진하겠다."

"만약 민주당이 세월호 인양 시점과 관련해 해수부와 모종의 거래를 했고, SBS 측에 정치적 압박을 가해 기사를 삭제시키고 사과를 받아낸 것이 사실이라면 민주당은 이번 사태에 모든 책임을 져야 하며 SBS 책임자들은 모두 사퇴해야 할 것이다."

Close
홍준표의 센터 욕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