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 장관은 "세월호 인양에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없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EWOL
뉴스1
인쇄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세월호 인양 고의 지연과 관련해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없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김 장관은 4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 5동 기자실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 같이 해수부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세월호 인양은 대형선박을 통째로 인양하는 세계 인양사에도 유례 없는 방식을 최초로 시도해 예상치 못한 어려움을 극복하는 과정의 연속이었다"고 언급하며 "기술적 어려움과 기상 여건 등 지연사유와 인양계획 등에 대해서는 국회 현안보고와 언론브리핑 등을 통해 투명하게 공개해 왔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무엇보다 세월호 인양은 미수습자 9명을 수습하기 위한 것으로 그 과정에서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있을 수 없었다"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sewol

지난 2일 보도된 SBS의 '차기 정권과 거래?...세월호 인양 고의 지연 의혹'과 관련해서는 해당 공무원은 2014년 임용된 7급 직원으로 부적절한 언행을 한 사실이 있음을 3일 감사담당관실에 밝혀와, 현재 해당부서에서 사실관계 및 경위 등을 조사 중에 있다고 말했다.

또 해당 직원은 지난 4월 16일부터 일주일 간 목포 세월호 현장수습본부 언론지원반 근무 중 해당기자와 통화하는 과정에서 인터넷 뉴스 등에 떠도는 이야기를 언급했으며, 이를 SBS에서 동의 없이 녹취해 편집한 것이라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해당 직원은 실무급 공무원이며, 세월호 인양일정이나 정부조직 개편 등에 대해 책임 있는 답변을 해줄 수 있는 위치가 아니라고 설명했다.

해수부는 해당 직원에게 대기발령 조치를 취했으며, 조사 결과에 따라 엄중히 조치토록 할 예정이다.

김영석 장관은 "해수부 직원이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다시는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공직기강을 엄중히 확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세월호 인양이 이렇게 오래 걸린 이유는 대체 뭘까?

Close
세월호 선체 내부 사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