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은 "자유한국당은 망하는 정당"이라며 "썩어빠진 보수한테 한 표도 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유승민 바른정당 대통령 후보는 4일 "자유한국당은 이번 대선과 결과와 상관 없이 망하는 정당"이라며 "국민들께서는 망하는 보수, 썪어빠진 보수한테 한 표도 줘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유 후보는 이날 신촌 로터리 유세 직후 기자들과 만나 홍준표 한국당 후보가 서청원, 최경환, 윤상현 의원 등 당내 친박(親박근혜)계 인사들의 당원권 정지를 풀어야 한다는 뜻을 시사한 것에 대해 "그 당이 바뀐 것은 새누리당에서 자유한국당으로 이름을 바꾼거 말고는 2~3명의 당원권 정지가 유일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홍 후보는 형사 피고인, 강간미수 공범, 막말 등으로 품격이 없다"며 "한국당을 보면 보수가 이런식으로 망해간다는 것을 느낀다. 홍 후보나 그 당의 국회의원들은 보수란 말을 입에 올릴 자격도 없다"고 비판했다.

12

유 후보는 전날 황영철 의원에 이어 이날 당 잔류를 선언한 정운천 의원에 대해서는 "정 의원 본인이 그저께 밤부터 탈당 생각 없이 우리가 가는 길을 같이 가기로 말 했다"며 "고마운 일 이라고 생각하고 앞으로 함께 가겠다"고 설명했다.

또 탈당은 선언한 다른 의원들이 돌아올 경우에 대해서는 "탈당과 복당은 정치인으로서 굉장히 중요한 결심으로 제가 새누리당을 탈당할 때는 정치생명을 걸었다"며 "모든 책임은 정치인 자기가(스스로) 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탈당이든 복당이든 그 심정은 제가 충분히 이해한다"며 "복당하는 과정, 절차 등은 당이 정하는 원칙대로 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당 소속 의원들의 탈당 이후 당원의 수(數)와 후원금이 대폭 늘어난 것에 대해서는 "프레임 선거에 치여서 제가 하고 싶었던 개혁보수를 알리기 힘들었는데, 선거를 며칠 앞두고 많은 분들이 제 진심을 알아주는 것 같아 고맙다"고 말했다.

yoo

유 후보는 이날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페이스북을 통해 '보수를 원한다면 유 후보를 찍어달라'는 글을 올린 것과 관련해서는 "안 후보도 그동안 열심히 했고, 끝까지 완주해서 아름다운 경쟁을 하기를 바란다"며 "덕담을 해주셔서 고맙고, 안 후보도 선전하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한편, 유 후보는 사전투표 첫날을 맞은 것에 대해서는 "소중한 한 표가 대한민국의 운명과 미래를 결정한다"며 "누가 싫어서 찍는 투표가 아니라 제일 좋아하는 후보, 앞으로 5년간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질 수 있는 자격있고 능력 있는 후보에게 투표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Close
유승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