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인양을 문재인과 거래했다고 증언한 해수부 직원을 찾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2일 저녁 SBS '8시 뉴스'에서 전한 '차기 정권과 거래? 인양 지연 의혹 조사'이라는 기사의 취재원이 해수부 소속 7급 공무원으로 밝혀졌다.

SBS는 당시 "해수부가 뒤늦게 세월호를 인양한 게 차기 권력의 눈치를 본 거란 취지의 해수부 공무원 발언이 나와 관련 의혹(인양 고의 지연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고 해수부 취재원의 발언을 음성 변조해 전한 바 있다.

w

전언을 보도할 경우 발언자의 직위 및 직무연관성 등이 신뢰도와 보도 가치를 담보한다. 그러나 노컷뉴스와 미디어스의 보도에 따르면 해당 취재원은 '세월호 인양 취재지원팀' 소속의 7급으로 밝혀졌다.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은 오늘(4일) 오후 기자브리핑을 갖고 해당 직원이 실무자급 공무원으로, 세월호 인양일정이나 정부조직 개편 등에 대해 책임 있는 답변을 해줄 수 있는 위치가 아니라고 설명했다.

해수부는 세월호 인양 취재지원팀에 소속돼 있던 7급 공무원이 SBS 기자와 지난 4월 17일 전화 통화하는 과정에서 문제의 발언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4일 밝혔다. -노컷뉴스(5월 4일)

미디어스는 이 사실이 해당 공무원의 자백을 통해 확인됐으며, 해수부가 현재 감사관실을 통해 해당 직원의 발언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경향비즈에 따르면 해수부는 해당 직원이 지난 4월16일부터 일주일간 세월호 인양현장에 근무하면서 해당 기자와 통화했고, 인터넷 뉴스 등에 떠도는 이야기를 언급했으나 이를 SBS에서 동의없이 녹취하며 편집해 보도했다고 이 공무원이 진술했다고 전했다.

특히 해당 공무원은 7급 공채 출신으로 공무원 생활을 한 지 3년이 지난 하위직급. 이처럼 정치적으로 중대한 사안의 사실관계를 담보하기에는 직무연관성과 직급의 무게가 현저히 떨어진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SBS는 기사를 삭제하고 3일 오전 '모닝와이드 1부' 방송에서 아래와 같이 해명했다.

"전날 보도와 관련해 일부 내용에 오해가 있어 해명합니다."

"해당 기사는 해양수산부가 세월호 인양을 부처의 이익을 위해 이용했을 수 있다는 의혹을 보도한 것입니다."

"기사의 원래 취지는 정치권 상황에 따라 변화해온 해수부를 비판하고자 하는 것이었으나 보도 내용에 충실히 의도를 담지 못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합니다."

"상세한 취재 내용 등은 후속보도를 밝히겠습니다."

한편 노컷뉴스에 따르면 해수부 관계자는 "SBS 기자와 상당히 오래 시간 동안 통화를 하는 와중에 유도심문에 걸려든 것 같다"며 "정치적 의도를 갖고 발언을 한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고 조심스럽게 전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