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 인증샷, 이제 마음 놓고 손가락 펴도 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제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가 4일과 5일 실시됨에 따라 투표 인증샷이 온라인 상에도 속속 올라오고 있다.

과거와 달라진 점은 바로 투표 인증샷에 지지 후보를 연상케하는 손가락 표시가 가능해졌다는 점이다. 과거 치러진 선거에서는 엄지를 들거나 브이자를 그리는 등 손가락으로 특정후보의 기호가 연상되는 인증샷을 찍으면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됐으나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계속 제기됐다.

이에 공직선거법이 개정돼 엄지를 치켜 들거나 브이자를 그리는 것, 오케이 표시를 하는 것 등 손가락으로 자신의 의사를 표시하는 게 모두 가능해 진 것이다.

포커스뉴스에 따르면 "자신이 지지하지 않는 후보의 벽보 앞에서 'X(엑스)'자 포즈를 취하고 사진을 찍는 것도 가능해졌다. 물론 이같은 사진을 SNS 등 온라인에 게시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지지자들은 엄지에 투표 도장을 찍고 1번을 나타내는 엄지척 포즈를 취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지지자들은 손가락으로 2번을 상징하는 '브이'를 만들어 보였다.

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지지자들은 엄지와 검지를 붙이고 손가락 세개를 피는 소위 'OK' 표시를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 지지자들은 각각 손가락 4개와 5개를 펴고 투표 인증샷을 남겼다.

뉴스1에 따르면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특정 포즈를 짓는 투표 인증샷은 가능해졌지만 투표용지를 촬영하는 것은 여전히 금지된다. 만약 기표가 된 투표지를 촬영한 것이 적발되면 2년 이하 징역 4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