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예술대상 축하 공연 중 유해진이 눈물을 흘린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3일 열린 '제 53회 백상예술대상' 1부 엔딩의 축하 공연은 화려하거나 완벽하지 않았지만, 그 자체로 울림을 주는 감동적인 무대였다.

이날 축하 공연에서는 여러 영화에 출연했지만 이름은 알려지지 않은 단역 배우 33명이 드라마 '김과장'의 OST '꿈을 꾼다'를 불렀다. "나는 매일 꿈을 꾼다"라는 자막으로 시작된 이 무대는 영화 '아가씨'에서 독회 손님 3역을 맡았던 배우 한창연, 드라마 '도깨비' 중 스태프 1을 연기한 최나무, '또 오해영'서 피자 배달원 역을 맡은 김주영 등 아직 무명이지만 꾸준히 '꿈을 꾸는' 배우들의 노래로 꾸며졌다.

뛰어난 가창력이나 화려한 안무로 가득했던 기존 축하 공연과는 달리, 무대에 올랐던 단역 배우들은 담담히 저마다의 '꿈'을 말했다. 감동적인 축하 공연에 관객석에 있던 유해진과 천우희를 비롯한 여러 배우들은 눈물을 쏟기도 했다. 똑같이 카메라 앞에 섰지만 많은 조명을 받지 못하는 이들에 대한 미안함, 다시 초심을 되잡아야겠다는 다짐 등 여러 감정을 느꼈을 것이다.

2부에서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던 김혜수는 "1부 마지막 축하 무대가 참 좋았다. 이제 막 연기를 시작하신 분들의 무대였는데, 반성을 많이 했다. 엄살 부리지 말고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영화 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한 송강호 역시 "1부의 마지막 부분에 감동적인 무대를 꾸며주셨던 수많은 우리 후배 배우분들, 밀정에서도 뛰어난 연기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쉽게, 부득이하게 편집돼서 한 장면도 나오지 못했던 어린 후배들이 계신다. 이 영광은 그분들에게 바친다."며 단역 배우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무대에 섰던 무명 배우들도, 관객석에 앉아있던 인기 배우들도, 이 모습을 지켜보던 시청자들도 뭉클해질 수밖에 없던 특별한 공연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