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투표율 첫째날 오전 9시 현재 1.39% : 59만명 투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 첫째날인 4일 오전 9시 현재 전국 평균 투표율은 1.39%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전 9시 기준 현재 전국 유권자 4247만9710명 중 59만984명이 투표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20대 총선 사전투표 첫째날 오전 9시 투표율인 0.66%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20대 총선 사전투표 최종 투표율은 12.19%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전남이 2.22%로 제일 높았고, 전북(1.96%), 광주(1.81%), 세종(1.79%)가 뒤를 이었다. 제일 낮은 곳은 대구로 1.09%의 투표율을 보였다.

수도권은 평균 투표율보다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서울은 1.28%, 인천은 1.23%, 경기는 1.27%로 집계됐다.

사전투표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전국 3507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사전투표가 5일까지 이틀간 진행되는 데다 아직 이른 시간인 만큼 투표율은 점차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공직선거법상 선거권자(만 19세 이상 국민)는 사전신고 없이 본인 신분증만 있으면 전국 투표소 어디에서나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다.

신분증은 주민등록증이나 여권, 운전면허증, 공무원증 등 관공서 또는 공공기관이 발행한 것으로 사진이 첨부돼 있어야 한다.

사전투표소 위치는 중앙선관위 누리집(www.nec.go.kr)과 '선거정보' 모바일 앱에서 확인할 수 있고, 선관위 대표전화 1390으로도 안내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