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관계자는 미국과 '사드 합의변경'을 협의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AAD
2일 오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성주골프장에 배치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주위에 미군이 움직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유류 등 장비 수송으로 인한 주민과 마찰을 피하기 위해 육로가 아닌 헬기로 물자와 장비를 수송할것이다"고 말했다 | 뉴스1
인쇄

사드 배치 비용을 한국이 부담해야 한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으로 인한 파문에 대해 정부 고위관계자는 "합의를 변경하는 (미측의) 협의가 없었다"며 "변한 게 없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3일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2일(현지시간) 워싱턴 특파원 간담회에서 사드와 한미FTA에 대한 합의변경 협의가 없었다면서 "사실은 변한 게 아니고 우리가 해야 할 일, 그리고 가야 할 길도 분명한데 이렇게 산과 골이 깊은 얘기들을 하는 것이 불필요한 비용이 많이 드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월 27일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이 비용 부담을 해야한다'는 견해를 한국 측에 이미 전달했으며 '한국도 비용 부담의 필요성을 이해하고 있다'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이에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허버트 맥마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전화 협의를 갖고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 비용은 미국이 부담한다는 기존 합의 내용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지만 정작 맥마스터 국가안보조좌관은 "재협상을 하기 전까지는 기존협상이 유효하다"고 재협상 가능성을 시사해 의혹은 되려 짙어졌다.

지난 2일 한국일보는 청와대가 트럼프 대통령 측으로부터 사드 배치 비용을 논의하자는 제안을 통보 받고서도 서둘러 사드 배치를 강행했다고 보도했으며 김관진 안보실장은 보도가 사실무근이라며 한국일보를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