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측이 SBS '세월호 단독'에 대해 "수사 의뢰"를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측은 '세월호 인양 지연 의혹 보도'에 대해 잇달아 반박 논평을 내면서 정면 돌파에 나섰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공보단장은 3일 해당 보도를 '공무원의 공작적 선거개입 시도'로 규정하고 "문 후보 선대위는 이에 대해 선거진행 과정과 무관하게 수사 의뢰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월호 인양 지연의 핵심은 박근혜 정권이다. 그것은 온 국민이 아는 사실"이라며 "이것을 해수부의 부처 이기주의, 조직 확대 시도와 엮으면서 마치 문 후보가 관련 있는 것처럼 보도한 것에 대해 SBS가 명확하게 해명 보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2일) 보도가 나가자마자 박지원 상임중앙선대위원장을 필두로 공세에 나선 국민의당에 대해서는 "잘못된 언론 보도를 이용해 세월호 유족과 희생자들을 선거에 끌어들이는 반인륜적 패륜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박 위원장 등의 '기사 삭제 강요' 주장에 대해서는 SBS의 해명보도와 기사 삭제 경위, 해양수산부의 법적 대응 방침 등을 들며 강력히 반발했다.

박 단장은 "박 대표는 오늘 아침 돌연 기사 삭제와 사과 보도가 문 후보 측의 강요에 의한 것이라는 악의적인 주장을 하고 나섰다"며 "새정치를 앞세웠던 신생 정당답지 않게 너무 구태 정치에 찌든 것 아닌가"라고 맹비난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 또한 "단 한 명의, 그것도 익명의 목소리가 유일한 취재원이라면 그건 기사의 ABC도 갖추지 못했다는 걸 그 누구보다 박 대표가 잘 알 것"이라며 "그래서 그 방송사는 해당 기사를 취소하고 사실상 사과 성격을 가진 해명 기사를 낸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이를 민주당이 언론에 보복하고 기사 삭제를 강요했다니 대명천지에 그게 가능하다고 보는가"라고 덧붙였다.

세월호 참사 이후 국회의원 당선 전까지 세월호피해자가족협의회의 법률대리인을 맡아 왔던 박주민 의원 또한 기자회견을 열고 "마치 2012년 마지막 TV대선토론이 끝난 후에 경찰이 심야 기자회견을 자청해 '국정원이 대선에 개입한 증거가 없다는 것으로 나왔다'고 억지주장을 했던 것을 연상시키는 보도"라며 반박에 나섰다.

박 의원은 "'인양을 고의로 지연한다'는 논란과 지적이 대략 3년 전부터 시작됐고 또 꾸준히 있었다"며 "저나 세월호 가족들이 보기에는 해수부의 소극적인 태도와 미흡한 준비로 인해 계속해서 절차가 지연된 것"이라고 말했다.

세월호 유족인 유경근 씨 역시 "세월호 인양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며 지연한 것은 박근혜와 새누리당"이라며 "그런데 갑자기 박근혜가 사라지고 그 자리에 문재인을 세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무리 선거가 중요해도 이렇게 세월호 참사를 이용해 먹는 건 경우가 아니다"라며 "저는 지금 문재인 후보를 옹호하는 게 아니라 박근혜와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체와 바른정당 대다수)이 세월호 참사 앞에서 갑자기 사라져버리는 기막힌 현실을 말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