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의 '세월호 보도 사과'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견해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SBS가 3일 '해양수산부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의 눈치를 보고 세월호 인양을 지연하고 차기 정권과 거래를 시도한 정황이 있다'는 내용의 전날 보도에 대해 사과했지만 자유한국당이 이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이철우 한국당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 후보를 향해 "지난 2년간 무소식이던 세월호 인양이 공교롭게 대선 직전에 이뤄진 것에 대해 고의 지연 의혹이 있었는데 해수부와 모종의 거래가 있었다면 충격"이라고 비판했다.

이 본부장은 "문 후보는 세월호를 많이 이용해왔다"며 "그런 문 후보가 세월호 유가족 앞에서 악어의 눈물을 보이면서 뒤로는 인양시기를 두고 정치적 거래를 했다면 양심을 가진 사람으로서 할 수 없는 패악으로 경악할 만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 후보 측은 해당 보도에 등장한 공무원의 신분을 밝히라며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협박했다"며 "언론에게도 재갈을 물리려 했다"고 주장했다.

이 본부장은 "문 후보의 협박에 해당 기사는 삭제되고 문 후보와 해수부 사이의 거래나 약속은 취재한 바도 없고 기사내용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사과했다"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해수부가 대선 전 세월호 인양을 문후보에게 상납하고 조직을 확대 하기로 한 것 아닌지 의심스럽다"며 "한국당은 인양 상납 등 국정조사와 검찰조사 등 모든 가능한 조치 취할 것"이라고 했다.

SBS는 이날 오전 "해당 기사는 해양수산부가 세월호 인양을 부처의 이익을 위해 이용했을 수 있다는 의혹을 보도한 것"이라며 "기사의 원래 취지는 정치권 상황에 따라 바뀌어온 의혹이 있는 해수부를 비판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그러나 보도 내용에서 충실히 의도를 담지 못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립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