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선두를 지키는 가운데 안철수와 홍준표가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ANDIDATES
불기 2561년 부처님오신날인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견지동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에 참석한 각당 대선후보들이 합장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 홍준표 자유한국당, 안철수 국민의당,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 뉴스1
인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소폭 하락 속 지지율 1위를 유지한 가운데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맹추격하면서 보수결집이 대선 막판 최대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이 지난 1~2일 실시해 3일 발표한 5월 첫째주 대선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문 후보 지지도는 전주 대비 2%포인트 하락한 38%로 나타났다.

안철수 후보 지지도 역시 전주 대비 4%포인트 하락해 20%로 집계된 반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는 4%포인트 상승한 16%로 두 후보간 지지도가 오차범위(±3.1%p) 이내로 좁혀졌다.

gallup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 후보 지지도는 전주 대비 1%포인트 상승한 8%, 유승민 바른정당 대통령 후보 지지도는 전주 대비 2%포인트 상승한 6%로 나타났다.

주요 후보 지지자 907명에게 계속 지지 의향을 물은 결과 69%는 '앞으로도 계속 지지할 것 같다'고 답했으며 30%는 '상황에 따라 다른 사람 지지로 바꿀 수도 있다'고 응답했다.

주요 지지 후보별 계속 지지 의향은 홍 후보 87%, 문 후보 71%, 안 후보 68%, 심 후보 45%, 유 후보 41%로 조사됐다.

한국갤럽은 "선거일이 가까워질수록 지지할 후보를 결정하는 사람이 늘면서 계속 지지 의향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지만 이례적인 조기 대선에 다당·다자 구도로 치러지는 이번 선거는 그 속도가 더딘 편"이라며 "적지 않은 유권자는 여론조사 공표 금지 기간, 선거일이 임박해서야 투표할 후보를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전주 대비 2%포인트 하락한 36%, 국민의당이 전주 대비 2%포인트 하락한 16%으로 조사됐다. 자유한국당 지지도는 전주 대비 4%포인트 상승한 15%, 바른정당과 정의당 지지도는 모두 전주 대비 1%포인트 상승해 각각 5%, 8%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1일부터 2일까지 이틀간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15명을 상대로 휴대전화 임의번호걸기(RDD) 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2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그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