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는 "문재인이 당선되면 나라가 과거로 돌아간다"고 외쳤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HN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3일 오후 전북 익산시 익산역 광장에서 열린 지역 거점 유세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뉴스1
인쇄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후보는 3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당선되면 나라는 5년 내내 반으로 갈라지고, 무능하고 부패한 정부가 되고, 세계에서 가장 뒤처지는 과거로 돌아간다"며 "그대로 놔둘 수 없다. 변화와 미래를 위한 투쟁에 끝까지 나서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전북 익산역 광장 유세에서 "문 후보는 여론조사만 믿고 대통령이 다된 것처럼 하고 있다"며 "만약 문 후보가 당선되면 어떤 세상이 될지 상상해봤나"라고 운을 뗐다.

안 후보는 "문 후보가 당선되면 바로 그 다음날부터 국민이 반으로 나뉘어 분열하고 사생결단해 5년 내내 싸울 것"이라며 "자기를 지지하지 않으면 국민을 적폐라 하는데, 국민을 악으로 삼는데 어떻게 나라가 통합되겠나"라고 꼬집었다.

또 "무능하고 부패한 정권이 될 거다. 계파 패권주의는 끼리끼리 나눠먹는 것"이라며 "전국에 있는 능력있는 인재를 골고루 등용 못하고 자기 편 무능한 사람, 말 잘 듣는 사람을 갖다 쓸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문 후보 집권시) 나라가 미래로 가지 못하고 과거로 후퇴한다"며 "지금 세상이 얼마나 빨리 바뀌는지 모르고 정부를 운용하면 우리나라만 과거로 거꾸로 돌아가게 된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제가 집권하면 그 반대의 3가지 일이 생긴다"며 △'개혁공동정부' 구성 △국민통합 △미래로 앞서가는 대한민국을 약속했다.

이어 "전국의 능력있는 인재와 골고루 함께 일하면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유능한 정부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했고, "생각이 다른 사람도 포용하고 설득하고 함께 갈 것"이라고 문 후보와 자신을 차별화했다.

'미래 선도'와 관련해선 "저는 자신있다. 제 전문성을 바탕으로 능력있는 사람들과 함께 우리나라를 4대 글로벌 혁신국가로 만들겠다"고 했다.

특히 안 후보는 "대선이 6일 앞으로 다가왔는데 정치가 거꾸로 간다"며 "문 후보는 정권 다 잡은 것처럼 장기집권해 보수세력을 궤멸시키겠다고 한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후보도 다시 정권을 잡겠다고 한다. 한국당은 헌법재판소 판결까지도 부정한 수구세력, 가짜 보수세력"이라고 양측을 싸잡아 비판했다.

최근 판세와 관련해선 "여론조사만 보고 선거 끝났다고 하는 분 계신다. 하지만 바로 1년 전 4·13 총선 기억하나. 모든 여론조사가 국민의당이 끝났다고 했지만 결과는 어땠나"라고 상기시켰다.

또한 안 후보는 "이제 사전투표가 실시된다. 투표용지는 총알보다 강하다"며 "저 안철수 세력도, 조직도 약하고 온갖 흑색선전, 모략도 당해내지 못한다. 그러나 저는 거짓말하지 않고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며 여기까지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언제나 그랬듯 국민 여러분만 보고, 믿고 가겠다. 거짓이 심판받고 진실이 승리하는 선거를 만들어달라"며 "기필코 승리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열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안 후보는 "전북의 몫을 찾겠다"며 '전북 미래 프로젝트' 5가지 공약도 제시했다. 이는 △새만금 SOC구축으로 4차산업혁명 미래 전략기지 구축 △글로벌 탄소밸리 조성 △전북을 서해안 금융허브로 발전 △백제역사문화벨트 조성 등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