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에게는 홍준표도 배신자에 불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HO
석가탄신일인 3일 오전 조원진 새누리당 대선 후보가 부산 삼광사를 찾아 유권자들과 인사를 나눈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뉴스1
인쇄

새누리당 조원진 후보가 3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배신자다. 더 이상 홍 후보와 단일화를 논의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는 이날 오전 부산진구 삼광사를 방문한 후 뉴스1과 만나 "배신자들을 받아들인 한국당과 홍 후보는 배신의 정당"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홍 후보는 권력을 잡기 위해 당을 잡탕으로 만들었다"며 "정치의 막장 드라마를 보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홍 후보는 안될 가능성이 크다. 그러면 대법원에서 버티지 못할 것"이라며 "홍 후보는 대법원 판결을 위해 안철수 후보와 단일화에 나설 것이다"고 홍 후보의 중도하차를 예상하기도 했다.

또 "그렇게 되면 보수후보가 사라진다. 제가 보수 한 길로 가야하는 이유"라고 자신을 보수적통으로 내세웠다.

조 후보는 여론조사 결과 지지율이 낮다는 물음에 "여론조사와 피부로 느끼는 민심은 다르다"며 "배신자에게 화난 국민들이 저를 선택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조 후보는 "부산시민들께서는 항상 의롭고 정의로운 편에 섰다"며 "정치 배신, 야합에 대한 시민들의 단호한 처단이 있을 것이다"고 지지를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