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철이 탈당 선언을 번복하고 바른정당에 남기로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WANG
새누리당을 탈당한 황영철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보수신당 의원총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6.12.27 | 뉴스1
인쇄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지지를 선언하며 2일 바른정당을 탈당하겠다고 선언한 의원 중 하나인 황영철 의원이 탈당 선언을 번복하고 바른정당에 남겠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3일 보도했다.

황 의원은 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고민 끝에 바른정당에 남기로 했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탈당파들의) 보수 대통합 대의를 폄훼하는 한국당 친박(친박근혜) 패권세력과 함께 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면서 "바른정당의 창당가치를 끝까지 지키는 것이 옳은 길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5월 3일)

황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이와 같은 내용의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