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이 마지막 발언 시간을 남겨 "끝까지 가겠다"고 말했다(전문,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바른정당 소속 의원 13명이 집단 탈당을 발표한 2일, 6번째 TV토론에 참여한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가 이와 관련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유 후보는 다른 후보들의 발언 시간이 모두 소진된 토론 말미에 "제가 하고 싶은 말이 있어서 시간을 좀 아꼈다"며 개인 발언 시간을 할애해 아래와 같이 말했다.

제가 지난 겨울에 바른정당을 창당한 것은 따뜻한 공동체,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한 개혁보수의 역할을 다 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새누리당에 남아서 개혁하고 싶었지만, 대통령 탄핵은 물론이고 이제까지 보수가 해왔던 그 방식으로는 보수는 소멸된다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깨끗하고, 따뜻하고, 정의로운 보수 해보고 싶었습니다. '저런 보수가 있구나', '저런 보수면 우리가 지지할 수 있겠다' 이런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자랑스러운 보수 정치 해보고 싶었습니다. 쉽지 않은 것 처음부터 잘 알았습니다. 그런데 오늘 바른정당 국회의원 열세분이 당을 떠났습니다. 힘들고 어렵고 외롭지만 저는 실망하지 않습니다. 제가 힘든 것보다 많은 국민들께서 힘들고 팍팍한 하루하루를 살아가시고, 그분들을 위해 제가 매일 저자신에게 묻는 "우리는
왜 정치하는가", "그분들을 위해 정치를 해야 한다"는 신념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자유한국당, 선거 어떻게 될지는 모르지만 낡은 보수, 썩은 보수, 부패한 보수는 궤멸하고 말 것입니다. 이제는 정말 따뜻하고 정의로운 개혁 보수가 나타나야 합니다. 저는 이순신 장군을 생각합니다. '신에게는 12척의 배가 남았다.' 많은 국민들께서 지켜보고 계시고, 손을 잡아주시면 저는 개혁보수의 길을 가보고 싶습니다. 꼭 좀 부탁드립니다.

유 후보는 다섯 후보에게 동일하게 주어진 최종 발언 시간에도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 "끝까지 가겠다"며 일주일 남은 대선 완주 의지를 재확인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