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안정적 1위를 지켰다. 안철수는 계속 지지율을 까먹고 있다. (문화일보 여론조사)

게시됨: 업데이트됨:
ACS
뉴스1
인쇄

19대 대선을 일주일 남겨둔 2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여전히 1위를 굳건히 유지한 가운데 국민의당 안철수·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2위 자리를 두고 치열한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일보가 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에 의뢰, 1일 실시해 이날 보도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후보는 38.6%로 선두를 달렸다.

안 후보는 22.6%, 홍 후보는 18.3%로 4.3%포인트 차를 보였다. 오차범위 내 격차를 보이고 있는 셈이다. 이어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9.0%였으며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3.7%였다.

moon

지난달 18일부터 19일까지 같은 기관이 실시한 조사에선 안 후보는 34.4%, 홍 후보는 9.5%였다. 안 후보의 경우 11.8%포인트 하락한 반면, 홍 후보는 8.8%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보수층에선 홍 후보가 45.4%였으며 안 후보는 25.7%였다. 지난 조사에서 보수층 성향은 안 후보 41.6%, 홍 후보 26.6%였다. 2주 만에 정반대의 결과가 나온 셈이다.

보수층은 물론, 중도층에서도 일부 표심이 안철수 후보에서 이탈해 홍준표 후보로 쏠리는 현상이 목격됐다. 중도층에서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이 38.9%에서 28.8%로 하락한 반면, 홍준표 후보의 지지율은 3.0%에서 11.9%로 반등했다는 것.

지역, 연령층으로 구분했을 때도 안 후보의 지지율 '추락' 추세는 고스란히 드러난다.

권역별로는 보수의 심장이라 불리는 TK에서 홍 후보가 36.8%로 안 후보(24.7%)와 문 후보(23.7%)를 누르고 1위로 올라섰다. 지난 조사에서는 안 후보가 33.9%로 가장 높았다. 부산·울산·경남에서도 문 후보(31.8%)와 홍 후보(30.8%)가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 가운데 안 후보는 17.8%에 머물렀다.

세대 간 지지층 변화도 비교적 뚜렷했다. 지난 조사까지만 해도 ‘40대 이하 문재인, 50대 이상 안철수’로 양분됐지만 홍 후보가 가세하면서 이 공식이 무너졌다. 60세 이상에서 홍 후보는 37.3%로 가장 많은 지지를 얻었고 안 후보 28.3%, 문 후보 18.7%였다. 50대에서는 문 후보가 31.2%, 안 후보 30.3%, 홍 후보 21.1% 등 안 후보는 선두를 각각 두 후보에게 내주며 뒤로 밀려났다. (문화일보 5월2일)

cs

문화일보는 '누가 TV토론을 제일 잘 했냐'는 질문도 던졌다. 그 결과, 응답자의 44.5%가 심상정 후보를 꼽았다. 반면 안철수 후보를 꼽은 응답자는 6.5%로 가장 낮았다. 2위는 유승민(15.4%), 3위는 홍준표(13.8%), 4위는 문재인(11.6%)였다.

중도·보수 후보 단일화에 대한 여론은 '반대'가 49.8%였으며 '찬성'은 31.6%였다. 문 후보 지지층에선 반대 여론이 69.5%로 높았지만 홍·안 후보 지지층에선 '찬성'이 각각 58.7%, 52.0%였다.

'지지후보를 바꿀 수 있다'는 응답은 24.5%로 조사됐다. 그러나 이 응답은 지지후보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문재인 지지층(18.9%)과 홍준표 지지층(16.6%)에서는 지지후보를 바꾸겠다는 응답이 낮았던 반면, 안철수 지지층(31.2%), 유승민 지지층(50.3%), 심상정(36.8%) 지지층에서는 상대적으로 그 비율이 높았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19세 이상 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유선 31.7%, 무선 68.3%)을 통해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21.6%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