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은 '바른정당' 탈당 의원들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유승민 바른정당 대통령 후보는 2일 같은 당 소속 의원 13명이 탈당을 선언한 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지지 선언을 한 것과 관련 "같이 어렵고 힘든 길을 가고 싶었는데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유 후보는 이날 서울 영등포 경찰서 중앙지구대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그런 결정을 할 수 밖에 없었던 그분들의 심정도 이해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집단 탈당한 13명이 '개혁적 보수의 가치를 끝까지 추구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그분들이 개혁적 보수의 길을 (가겠다고) 그렇게 말씀 하셨다면 그렇게 해주기를 바랄 뿐"이라고 답했다.

유 후보는 남은 대선을 어떻게 치를 것이냐는 질문에 "5월8일 밤 12시까지 많은 국민들을 만나고 끝까지 제가 선거(대선)에 출마한 이유, 제가 대통령이 되려는 이유, 또 대통령이 돼 하고 싶은 일, 그런 것을 말씀 드리고 5월9일 국민의 선택을 받겠다"고 강조했다.

42

그는 "저는 보수가 바뀌면 대한민국이 바뀐다는 신념으로 정치를 하고 있고, 기존의 낡은 보수, 부패한 가짜 보수로는 대한민국을 바꿀 수 없다고 생각했다"며 "바른정당에서 올바른 정치를 통해 새로운 보수의 희망을 만들어 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대선 과정도 그 과정의 일부라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제가 정치를 하는 한 그 생각엔 변함이 없다"며 "새로운 보수는 원칙과 헌법을 지키고 대한민국이란 공동체를 따뜻하게 만들어야 가야하는 사명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햇다.

유 후보는 "처음부터 그 길이 쉬울 것이라고는 생각 안했다"며 "어렵지만 그 길을 계속 가겠다"강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