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보수정당의 막판 단일화를 "두렵지 않다"고 자신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2일 보수정당 등의 막판 단일화 또는 특정후보 밀어주기 움직임과 관련 "두렵지 않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사상 처음으로 모든 정당 후보들이 '반(反)문재인'을 외치는 상황이 됐다"며 "국민들을 바라보고 정치를 하는 것이 아니라 '문재인 반대'를 외치면서 함께 연대하려는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떤 구도가 되든 이번 대선구도는 촛불민심과 함께 하는 정권교체냐, 아니면 부패기득권 세력의 정권연장이냐는 대결구도라는 생각"이라며 "저는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많은 국민들이 저 문재인과 함께 하고 있기 때문에 어떤 대결구도가 펼쳐지더라도 정권교체에 자신있다"고 했다.

24

문 후보는 아울러 앞서 언급했던 '비(非)영남권 총리' 구상에 대해서는 "염두에 두고 있는 분이 있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계제는 아닌 것 같다"며 "당과도 사전에 협의를 해야 하고 여러 가지 고려할 부분들이 좀 더 남아있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필요한 것은 총리부터 시작해 대탕평 내각을 구성하는 것, 그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그것이 국민통합의 출발이라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음 정부는 기본적으로 저 문재인과 민주당이 책임지는 정부"라며 "저와 민주당이 중심에 서되, 대통합정부 구성을 위해서는 굳이 진영을 가리지 않고 합리적 진보부터 개혁적 보수까지 다함께 할 수 있다, 당 안팎도 가리지 않겠다, 좋은 분들이 있으면 언제든지 모시겠다, 필요하다면 국민추천제를 통해 국민들로부터 널리 추천을 받을 생각"이라고 했다.

문 후보는 그러면서 '가장 모시고 싶은 인재상'으로는 이순신 장군과 다산 정약용 선생을 꼽았다.

문 후보는 또 '제왕적 대통령제'를 종식시키기 위한 안으로는 △강력한 지방분권 △삼권분립 강화 △책임총리제 및 책임장관제 시행 등을 공약했다.

아울러 개헌에 대해서는 "대통령 직속 정부 산하에 국민들 의견을 폭넓게 수용할 수 있는 개헌기구를 구성하겠다"며 "그 기구가 국회의 개헌특위와 긴밀하게 협의해 빠른 시일 내 단일안을 만들어 국회가 발의하게 하고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매듭지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와 함께 사드배치에 대해서는 '국회의 승인'을 받겠다면서 "미국이 민주주의를 중시하는 나라답게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도 중시해달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말씀드리고 싶다"며 "최종적 결정권한을 다음 정부가 가지고 다양한 외교적 카드로 활용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