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측이 첫 재판서 18개 혐의에 대해 한 주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HYE PRESIDENT
South Korea's president Park Geun-Hye (L) attends a K-Pop concert, the KCON 2016, at the Bercy Arena, in Paris, on June 2, 2016. / AFP / POOL / Thibault Camus (Photo credit should read THIBAULT CAMUS/AFP/Getty Images) | THIBAULT CAMUS via Getty Images
인쇄

박근혜 전 대통령(65) 측이 첫 재판에서 뇌물수수 등 18개 혐의를 모두 인정하지 않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2일 열린 박 전 대통령 등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는 "공소 사실을 전부 부인하겠다"고 밝혔다.

유 변호사는 아직 검찰의 증거 기록을 보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오는 10일까지 12만쪽에 이르는 기록을 모두 복사하기로 해, 아직 검토하지 못해 공소사실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취지다.

이 밖에도 박 전 대통령 측은 미르재단과 관련한 피해자를 정확히 명시할 것과 KT 인사 취업 의혹,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대한 직권남용·강요, 삼성의 뇌물 등에 대한 검찰의 공소장이 불명확하다며 재판부에 석명을 요청했다.

Close
대선 전 마지막 촛불집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