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의원들의 홍준표 지지'에 대한 안철수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T
뉴스1
인쇄

바른정당 의원 13명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며 집단 탈당한 것에 대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한마디 했다.

안철수 후보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적대적 공생관계를 맺고 있는 낡은 양당 세력의 대결 판이 부활할까 걱정된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의원들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에게로 간다는 소식이 있었습니다.


그렇게 되면 자유한국당이 다시 살아나고 안철수는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고 걱정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러기에 진작 안철수-홍준표-유승민 후보단일화 하지 그랬느냐고 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문재인 후보 이기려면 반(反)문재인 후보단일화 하라는 얘기, 과장하지 않고 그동안 천 번은 들었습니다.


하지만 그럴 수 없었습니다.


더 좋은 정권교체를 하겠다고 했던 제가 표를 더 얻기 위해 단일화하는 것은 국민의 뜻이 아님을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경쟁하던 상대가 저를 향해 적폐연대라고 비난하고 있었을 때도 저는 묵묵히 그 약속을 지켜왔습니다.


남들 보고 알아 달라고 했던 것은 아니었습니다.


지난해 가을, 곳곳을 다니며 거리에서 탄핵 서명 받던 때가 기억납니다.


국회에서 탄핵 의결될 때까지 시민들과 함께 촛불 들었습니다.


정치인 중에 앞장서 거리 서명하고 촛불 들고 그랬습니다.


탄핵 의결 후에는 정치인은 국회에서 개혁입법 추진해야 한다는 생각에 국회로 돌아갔습니다.


그런데 선거 때가 되니 저를 향해 촛불집회에도 나오지 않았던 사람이라고 합니다. 거짓 선동이 난무합니다.


하지만 그동안 옳은 길 걸어왔다는 자부심을 마음 한구석에 간직하며 지내 왔습니다.


지금 이러다가는 적대적 공생관계를 맺고 있는 낡은 양당 세력의 대결 판이 부활할까 걱정됩니다.


그렇게 되면 우리나라는 미래로 가지 못한 채 다시 과거로 돌아가 극한적인 대결만 벌이게 될 겁니다.


나라가 추락하게 될 겁니다.


역사의 퇴행이 없도록 제가 반드시 이겨서 어떻게든 막아야겠다는 다짐을 합니다.


제가 이번 선거 기간 동안 여러분께 좀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렸다면, 이렇게 과거로 돌아가는 선거를 만들지 않았을 거라는 자책도 하게 됩니다.


아무리 어려워도 국민께 거짓말하지 않고 뚜벅뚜벅 걸어가는 안철수가 되겠습니다.


여러분이 저에게 기대했던 것이 무엇이었던가를 되새기며 새로 시작하듯이 열심히 하겠습니다.

Close
홍준표의 센터 욕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