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바른정당 사태, 한국 보수 미래 없다는 것 보여줘"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 후보 측 노회찬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일 바른정당내 비(非) 유승민 계와 자유한국당 측이 논의 중인 단일화 추진 사태를 보고 "한국 보수에 미래가 없다는 걸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 위원장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한국 보수에 미래가 없다는 걸 바른정당 사태가 보여주고 있다 생각된다. (바른정당이) 산산이 쪼개질 것 같다"고 말했다.

노 위원장은 "사실 바른정당이야말로 탄핵에도 찬성을 했고 과거 우리가 보수진영의 시대착오적인 것에서 탈피하는 개혁보수로 자처하고 나섰다. 어제 모인 분들은 자유한국당으로 귀환하려는 분들"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그분들의 초미의 관심사는 어떻게 하면 대선판을 정리할 것인가가 아니라 어떻게 하면 내가 살 것인가 하는 것"이라며 "유승민 후보의 거취가 중요한 게 아니라 자기의 내년 이후의 살길을 지금부터 어떻게 마련해 나갈 것인가를 가지고 모인 것이다. 또 그걸 갖고 나뉘어 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42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29일 오전 창원 상남시장에서 선거운동 중인 노회찬 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노 위원장은 "유 후보는 끝까지 자기 고집을 버리지 않을 것이라 보여진다. 그러면 (당이) 산산이 쪼개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노 위원장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 측에서 공동개혁정부 구상을 위해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손잡은 것에 대해서는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노 위원장은 "이게 사실은 적폐와 손잡는 것"이라며 "이게 나라냐고 국민들이 탄핵정국에서 외쳤는데 이게 정치냐고 (국민들이) 분노하고 뛰쳐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대표 같은 경우에는 국민의당이 승인한 것이 아니고 후보는 또 다른 얘기를 하고 있다. 제가 볼 때 직접 하기 위험하거나 뒷말을 들을 수 있는 일을 외주하청을 준 것 같다"며 "일을 처리하는 방식이 국민의 지탄을 받을 수 있는 비도덕적이고 비윤리적인 방식"이라고 비판했다.

최근 심상정 후보의 지지율이 상승세를 타면서 득표율 두 자릿수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부분에 대해 노 위원장은 "여러 추세로 볼 때 두 자릿수는 이미 돌파한 것 같다"면서도 "너무 들뜨지 말고 겸허하게 임하자고 얘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지율보다도 저희들 앞에 있는 사람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다. 촛불시민들을 생각해서라도 홍 후보만큼은 꺾어야 되겠다고 벼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