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의원이 바른정당 탈당파를 두고 싸늘하게 한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YOO
뉴스1
인쇄

바른정당의 '非유승민계' 의원 13명이 일제히 '홍준표 지지'를 외치며 탈당했지만 자유한국당에서도 이들을 바라보는 시선은 싸늘하기만 하다.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은 2일 바른정당을 탈당한 13명의 의원들을 겨냥해 "한국당이 온갖 수모를 겪고 좌파세력으로부터 돌팔매질 당할 때 그들 편에 섰던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에 불을 지르고 나갔는데, 이제는 100일도 안돼 자기들이 만든 당을 다시 탈당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가 이런 것인지 씁쓸하다"고 덧붙였다.



유 의원은 "한국당을 탈당하고 다시 바른정당을 탈당하는 것은 본인들의 자유"라면서도 "고난을 함께 하며 어려운 당을 다시 일으켜 세운 당원과 한국당을 지지하는 국민들이 이를 받아들일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대선을 앞두고 (이들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면 당원과 국민들 앞에 그동안 행적에 대한 처절한 반성과 함께 그간 국가혼란사태를 초래한 것에 대한 명확한 입장 표명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바른정당 탈당을 선언한 '비(非)유승민계' 의원들은 권성동·김재경·김성태·김학용·박순자·박성중·여상규·이진복·이군현·장제원·홍문표·홍일표·황영철 의원 등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