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대선 재외선거인투표 투표율 75.3%...역대 최고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19대 대통령선거 재외선거인투표가 1일 낮 12시(한국시간) 마감된 가운데 역대 최고인 75.3%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재외유권자 29만1981명 중 22만1981명이 투표에 참여, 총 75.3%의 투표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15만8225명이 참석, 71.1%의 투표율을 보였던 18대 대선보다 6만3756명(40.3%)이 늘어난 것이다.

재외선거인투표는 20대 총선에선 41.4%(6만3797명), 19대 총선은 45.7%(5만6456명)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재외투표를 하기 위해선 미리 신고를 해야 한다. 재외투표에는 재외 추정 선거권자 197만명 가운데 11.2% 가량이 참여했다.

선관위는 투표율이 증가한 것에 대해 "선거에 대한 재외국민들의 높은 관심과 인터넷을 통한 신고·신청, 영구명부제, 추가투표소 도입 등 투표편의 확대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결과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주요 국가별 투표자수는 미국 4만8487명(71.1%), 중국 3만5352명(80.5%), 일본 2만1384명(56.3%) 순으로 높았다.

또한 대륙별 투표자수는 아시아주 10만6496명(74.0%), 미주 6만8213명(71.7%), 구주 3만6170명(84.9%), 중동 8210명(84.9%), 아프리카 2892명(85.4%)이다.

공관별 투표자수는 상하이총영사관 1만936명, 일본대사관 1만724명, 뉴욕총영사관 9690명, LA총영사관 9584명 순이다.

또 재외투표소별 투표자수는 공관투표소 18만8609명, 공관외 추가투표소 3만2349명, 파병부대 추가투표소 1023명이다.

이번 재외선거의 최고령 투표자는 연해주에 거주하는 101세의 한기봉 할머니로 딸 내외가 운전하는 자동차로 280km 떨어진 블라디보스토크총영사관까지 4시간이 넘게 달려와서 투표했다.

한편, 재외투표지는 투표가 끝난 후 외교행낭을 통해 국내로 회송되며, 1일부터 6일까지 인천공항에서 국회 교섭단체 구성 정당이 추천한 참관인이 입회한 가운데 중앙선관위에 인계된 후, 등기우편으로 관할 구·시·군선관위에 보내 9일 국내투표와 함께 개표한다.

중앙선관위는 "재외선거인명부등에 등재됐으나 재외투표 개시일 전에 귀국한 경우 귀국한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자료를 첨부해 관할 구·시·군 선관위에 신고하면 선거일인 9일에 선관위가 지정한 국내 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