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경꾼으로 몸살 앓는 벽화마을의 공존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4

서울시 종로구 혜화동 혜화역과 동대문역 사이 낙산공원 아래 위치한 작은 마을 이화동 벽화마을. 2006년 공공미술추진위원회에서 소외된 지역의 시각적 환경을 개선하려고 주관한 ‘낙산프로젝트’ 결과, 이화마을에는 곳곳에 그림과 조형물이 탄생했고 골목마다 화분이 줄지어 놓였다.

텃밭 바로 앞 작은 마을박물관 건물 벽에는 각양각색의 도시 풍경 벽화가 그려졌는데, 어느 날 전체가 사라졌다. 구경꾼들이 그곳에서 사진을 찍으며 소란을 떨자 일부 마을 사람들이 없애버린 것이다. 벽화마을의 공존과 평화는 언제쯤 가능할까?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