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신곡] 트리플H, 현아라서 허용가능한 파격섹시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현아가 제대로 작정하고 나빠졌다. 여기엔 펜타곤 후이와 이던도 동참했다.

반항하는 청춘들이 트리플H로 똘똘 뭉쳤다. 파격, 섹시 등 그 어떤 수식어로도 모자라다. 딱 현아스럽다는 말이 제격이다. 트리플H는 1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199X’을 발표했다. 이번 앨범은 타이틀곡 '365 FRESH'를 비롯해 '바라기' '꿈이야 생시야' 'GIRL GIRL GIRL'까지 총 4곡이 수록됐다.

5

타이틀곡 '365 FRESH'는 1990년대를 연상시키는 신나는 펑크 스타일이다. ‘1년 365일 항상 쿨 하고 멋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현아는 "그저 그런 것들은 내게 너무나도 평범해/이제 새로운 것보다 더 새로운 게 필요해" 등의 가사를 통해 일상에 대한 지루함을 털어놓는다. 이에 후이와 이던은 "자 바꿔 말해/너가 좋아하는 것들로 여긴 가득해" "I'm 365 So fresh 하나부터 열까지 여긴 뭘 해도 느낌 오지"로 달콤한 유혹을 보낸다. 이어 트리플H는 "I'm 365 So fresh 우린 하늘 위까지/날아오르는 이 기분 So free /I'm 365 So fresh"라고 외치며 자유로운 청춘을 보여준다.

원초척이고 화끈한 멜로디에 신나는 가사, 개성넘치는 멤버들의 목소리가 듣는 이들의 귀를 단숨에 사로잡는다. 결코 흔하지 않으면서도 친숙한 이 곡은 트리플H만의 매력이 더해지며 대중의 마음을 훔칠 것으로 보인다.

뮤직비디오도 한편의 청춘영화를 방불케 한다. 마치 '델마와 루이스'의 혼성버전 같은 느낌이다. 트리플H는 일탈하는 모습을 과감하게 선보이며 파격과 섹시를 넘나든다.

트리플H는 마냥 예쁘고 멋있어보이려는 기존의 아이돌과는 확연히 다른 색깔이다. 트러블메이커로 이미 많은 사랑을 받았던 현아. 이번엔 후이와 이던과 함께 가요계를 뜨겁게 달굴 일만 남았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선미, 2017 파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