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강승윤·신보라·최성조·이세영, 예상 못한 반전 라인업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그룹 위너의 강승윤, 개그우먼 신보라, 스포테이너 최성조, 이세영이 예상하지 못한 등장으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30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54대 가왕 노래9단 흥부자댁에게 맞서는 복면가수 8인의 듀엣곡 무대가 펼쳐졌다.

1라운드 첫 번째 대결에 타로맨과 부채도사가 나서 혁오의 '위잉위잉'을 선곡해 불렀다. 타로맨은 달달하고 부드러운 보이스로, 부채도사는 남성미 가득한 목소리로 여유롭게 무대를 꾸몄다.

무대 후 유영석은 "두 사람 모두 뛰어난 음악성을 가지고 있다. 리듬을 리드해가기가 어려운데 노래가 쫓아오게끔 하는 탁월한 리듬감을 가지고 있다"고 하는 등 패널들이 극찬했다.

대결 결과 타로맨이 7표 차이로 승리하고 부채도사가 떨어졌다. 부채도사는 솔로 무대에서 정체를 밝혔는데 위너의 강승윤이었다.

1라운드 두 번째 무대는 바다여신과 김빵순이 현진영의 '흐린 기억 속의 그대'로 대결을 펼쳤다. 바다여신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김빵순은 허스키하면서 고음을 쏟아내는 목소리로 눈길을 끌었다.

대결 결과 김빵순이 승리, 바다여신의 정체가 공개됐는데 개그우먼 신보라였다.

이어 세 번째 대결은 카네이션맨과 장난감소년이 더 블루의 '너만을 느끼면'을 불렀다. 카네이션맨은 깔끔한 발성과 청량한 목소리,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귀를 사로잡았다. 장난감소년은 부드러우면서 남성미 가득한 목소리로 무대를 채웠다.

대결 결과 카네이션맨이 승리했고 장난감소년의 정체가 공개됐는데 간고등어 코치로 유명한 최성조였다.

마지막 대결에서 키싱구라미와 아기물개는 윤하의 '기다리다'를 선곡해 불렀다. 키싱구라미는 청초한 목소리와 풋풋한 감성으로, 아기물개는 깊은 소울 보이스에 안정적인 발성으로 내공을 보여줬다. 대결 결과 아기물개가 승리했고 키싱구라미가 2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이효리의 뷰티 비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