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973일만에 첫 승' LAD, PHI 3연전 싹쓸이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류현진(30·LA 다저스)이 감격의 첫 승을 기록하며 팀의 3연전 싹쓸이를 이끌었다.

류현진은 1일(이하 한국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의 3연전 마지막 경기에 선발 등판, 5⅓이닝 동안 3피안타 3볼넷 9탈삼진 1실점 역투를 펼치며 팀의 5-3 승리를 이끌었다. 류현진의 올 시즌 첫 승리이자, 2014년 9월 1일 샌디에이고전 이후 MLB 무대 973일 만의 승리다.

the

다저스는 류현진의 호투와 불펜의 조력, 그리고 고비 때마다 힘을 낸 타선의 힘을 앞세워 5-1로 이기고 3연전을 모두 싹쓸이하며 4연승을 내달렸다. 리드오프로 나선 톨스가 6회 결정적인 3점 홈런을 포함해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고 터너는 연속 경기 안타 기록을 16경기로 늘리며 3안타를 뽑아냈다. 류현진과 호흡을 맞춘 그랜달도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선취점은 필라델피아가 냈다. 1회 선두 에르난데스가 우익수 키를 넘기는 3루타를 쳤다. 다저스 우익수 푸이그가 낙구지점을 잘 파악하지 못했고, 결국 공이 글러브에서 빠져 나왔다. 필라델피아는 갈비스가 중전 적시타를 쳐 가볍게 선취점을 냈다.

그러나 이어진 무사 1,2루의 위기를 선발 류현진이 실점 없이 정리하자, 다저스 타선도 힘을 냈다. 1회 선두 톨스의 좌월 인정 2루타에 이어 벨린저가 2루수 앞 내야안타를 쳤다. 평범한 땅볼이었지만 시프트로 2루수가 뒤로 가 있어 벨린저가 1루에서 살 수 있었다. 이어 터너가 끈질긴 승부 끝에 좌전 적시타를 치며 아웃카운트 하나 없이 동점을 만들었다. 다만 이어진 무사 1,2루에서는 곤살레스의 삼진, 푸이그의 병살타로 추가점은 실패했다.

the

다저스는 2회 테일러가 좌월 솔로홈런(시즌 2호)으로 류현진에게 모처럼의 리드 상황을 만들어줬다. 류현진은 첫 타석에서 볼넷으로 출루했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는 이르지 못했다. 다저스는 3회에도 곤살레스의 안타와 2사 후 그랜달의 인정 2루타로 2사 2,3루 기회를 잡았으나 테일러가 삼진으로 물러나며 추가점 획득에 실패했다.

하지만 다저스는 류현진이 2회부터 5회까지 1피안타 무실점 역투를 펼치며 마운드를 든든하게 지켰다. 류현진은 6회 1사 1루에서 마운드를 내려갔고, 로모가 마운드에 올라 2-1의 리드를 지켰다. 그러자 다저스는 6회 반격에서 승부의 분수령을 만들었다. 선두 그랜달이 안타, 2사 후 어틀리가 볼넷을 골라 만든 2사 1,2루에서 톨스가 결정적인 중월 3점 홈런을 날려 점수차를 4점으로 벌렸다.

다저스 불펜은 6회 로모에 이어 7회 아빌란, 8회 바에스가 차례로 올라 필라델피아의 추격을 저지했다. 9회 마운드에 오른 데이튼이 2사 후 에레라에게 투런포를 얻어 맞았지만 다저스는 곧바로 마무리 잰슨을 호출해 류현진의 승리를 지켰다.

the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