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이 곧 '박근혜 정부 마지막 국무회의'를 주재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KA
뉴스1
인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다음달 2일 '박근혜 정부' 마지막 정례 국무회의를 주재한다.

30일 총리실에 따르면 황 권한대행은 이번 주 중 국무회의, 국정현안 관계장관회의 등 일정과 기자단 간담회, 어린이날 행사 외에 특별한 일정을 잡지 않았다.

국무회의는 다음달 2일 오전 10시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다. 국무회의는 통상 매주 화요일 오전에 열리는 만큼 이번 국무회의는 대통령 선거가 시행되기 전 열리는 이번 정부 '마지막' 국무회의가 될 예정이다.

국정 최고 심의·의결기구인 국무회의는 대통령과 국무총리가 번갈아가며 주재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국회의 탄핵소추안이 의결된 지난해 12월 9일 대통령 권한대행 체제로 접어들면서부터는 황 권한대행이 계속 회의를 주재해왔다.

다만 대선을 앞두고 북한의 군사적 도발 등 현안이 발생할 경우에는 임시 국무회의를 한 차례 더 열 가능성도 있다.

hka

황 권한대행은 다음달 4일 오전 8시30분 정부 서울청사에서 국정현안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같은 날 낮12시에는 출입기자단 오찬 간담회를 가진다.

이번 국정현안 관계장관회의 역시 이번 정부 마지막 회의가 될 전망이다. 황 권한대행은 박 전 대통령 탄핵으로 권한대행 체제에 접어든 후 외교·안보·경제·민생 등 현안을 챙기기 위해 국정현안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해왔다.

황 권한대행과 총리실은 아직까지 대선 이후의 거취를 확정하지는 않은 상황이다. 황 권한대행의 대선 전후 일정 역시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다고 총리실 관계자는 전했다.

차기 대통령은 선거 직후 곧바로 내각을 구성해 국정에 나서야 하는 만큼 황 권한대행사의 표명시 국무총리 자리는 '공석'으로 남게 돼 후임 국무총리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할 때까지 국정 운영에 공백이 생길 가능성도 있다.

이 때문에 황 권한대행이 사의를 표명하더라도 차기 대통령이 후임 국무총리 인선 때까지 사표를 보류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황 권한대행은 오는 9일 선출될 차기 대통령과의 협의에 따라 후임 국무총리가 인선 때까지 국정 운영을 도울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Close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