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와 손잡은 김종인의 '개혁공동정부' 구상에는 홍준표도 들어간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 '의기투합'하기로 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이른바 '개혁 공동정부' 구상을 밝혔다. 대통령 임기 단축 개헌, 홍준표를 포함한 '모든 정파가 어울리는 정부'가 그 내용이다.

그는 30일 서울 여의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통합과 개혁을 위한 공동정부 구성 업무를 맡아달라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의 요청에 따라 개혁공동정부준비위원회를 오늘부로 가동하겠다"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김 전 대표는 "공동정부준비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새 정부에 참여할 정파의 입장 조율과 인물 발탁을 위해 소임을 다 할 것이고 향후 통합정부가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개혁공동정부는 모든 반패권세력을 포괄해 구성될 것이며 정치 경제 사회 개혁조치들을 신속하게 완수할 것"이라며 "개혁공동정부는 2018년 중으로 헌법개정을 완료하고 2020년 제7공화국을 출범시킬 것"이라는 구상을 밝혔다.

김 전 대표는 "개혁공동정부는 모든 정파가 어울리는 정파"라며 "그래서 어디를 특별히 배제하거나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자유한국당 내 탄핵 반대세력과 더불어민주당 내 친문(친문재인) 세력을 배제하겠다는 원칙을 세웠다고 설명했다.

acs

김 전 대표 측근인 최명길 의원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에 대해 "적폐세력, 박근혜 정부의 실정이라든지, 친박(친박근혜) 패권세력은 아니지 않느냐"면서 "오히려 자기는 10년간 친박때문에 핍박을 받았다고 주장하고, (실제로) 그렇게 볼 수 있기 때문에 그 분을 배제할 이유는 없다"고 부연했다.

김 전 대표는 다른 후보들과의 단일화에 대해서는 "현재 단일화에 대해 이렇게 저렇게 하겠다는 것은 할 상황이 아니다"라며 "후보들의 자의에 의해 결정된 사안이기 때문에 공동정부 추진하는 사람으로서 말씀드릴 것은 없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국회가 정상적으로 입법을 할 수 있는 여건을 확보해야 하는데, 현행 180석 의석 없이는 불가능"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공동정부 형태로, 과거처럼 적대적으로 싸움만 할 게 아니라 서로 협치를 하려고 노력해야만 우리가 안고 있는 정치 사회 혁신이 가능하다"고 봤다.

차기 대통령 임기 3년으로 단축 개헌에 대해서는 "개헌이 되는 시점에서 언제 새롭게 개헌된 헌법을 적용할 것이냐는 국회가 결정할 사안"이라며 "국회가 21대 국회 임기와 함께 제7공화국 출범을 따르겠다는 것은 안 후보 개인의 약속"이라고 말했다.

또한 "국민의당 개헌안 자체도 임기 3년, 2020년 7공화국 성립을 전제로 한 안"이라며 "국회 개헌특위가 (대통령 임기 단축을) 결정하면 (안 후보가) 거기에 따르리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1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가 30일 기자간담회하는 모습을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 문병호 최고위원, 최명길 의원이 지켜보고 있다. ⓒ뉴스1

앞서 통합정부 구상을 함께 했던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 또는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과 의견교환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은 내가 공동정부준비위에 대해 사전 연락을 하거나 그런 적은 없다"고 답했다.

김 전 대표는 "공동정부준비위가 국민의당에 소속된 기구가 아니다. 내가 (안 후보) 선거운동에 직접 뛰어드는 것은 시간도 없고 그럴 수도 없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 전 대표와 안 후보는 지난 15일쯤부터 3~4차례 만남을 통해 공동정부 구상을 함께 했다고 최 의원은 전했다. 김 전 대표는 안 후보 당선 시 개혁공동정부에서 일 할 장관 등 내각을 추천하는 권한을 갖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