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유승민, 잘하다 안 되면 다음에 기회 있을 것"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김무성 바른정당 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유승민 후보가 잘 하다가 안 되면 다음에 기회가 있지 않겠느냐"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부산 서면 거리인사에서 진행한 유세를 통해 이렇게 말하면서 "유 후보를 잘 키워서 다음에는 틀림없이 당선되도록 만들어보자"고 강조했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유 후보가 저조한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기에 유 후보의 패배를 예감한 것과 같은 발언으로도 해석된다.

김 위원장은 당 차원에서 3자 후보 단일화를 제안하게 된 배경도 설명했다. 그는 "유 후보의 지지율이 오르지 않아 저희도 참 환장하겠다"면서 "이대로 가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당선이 될 것 같은데 그렇게 되면 안보위기가 오기에 단일화를 통해 문 후보를 꺾어보자는 생각을 한때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것도 애국하는 방법으로, 우리나라를 위한 충정의 일환으로 이해해 달라"며 "하지만 현 상황은 단일화가 어려워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단일화가 되지 않으면 유 후보가 한 표라도 더 얻도록 저희가 제일 선두에 나서 선거운동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