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개혁공동정부'를 지지해 달라고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24
뉴스1
인쇄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가 29일 "개혁공동정부-대통합 대통령인 저를 지지해주시면 압도적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후 충북 청주의 한 극장 앞에서 가진 집중 유세전에서 "계파·패권주의가 망친 우리나라를 개혁공동정부로 바로 세우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통합은 국민을 위해 하는 것"이라고 전제한 뒤 "선거에 이기고자 하는 게 아니다. 선거에 이기고 나면 다시 도움을 준 사람 다 내쫓고 계파·패권주의 세력으로 돌아가는 것은 가짜 통합"이라고 비판했다.

이는 문재인 민주당 후보가 자신의 '개혁공동정부 구상'을 "어떻게 하든 선거만 이기려는 정치공학이자 정권야합"이라고 비판한 것을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42

그러면서 "생각이 다른 사람들과 함께 사는 지혜, 그게 바로 민주주의의 본질"이라면서 "그런데 생각이 다른 사람을 적으로 돌리면 이 나라는 다시 둘로 쪼개진다. 진보만의 나라, 보수만의 나라를 넘어 국민 모두의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안철수와 함게 진짜 협치의 시대를 열어가자"라며 "충청이 낳은 큰 지도자들이 통합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더 큰 노력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최근 TV토론에서 다른 후보에 비해 부진한 모습을 보인 데 대해 안 후보는 "TV토론 보셨나. 저는 말싸움은 잘 못한다"며 "그러나 행동으로 보여드렸다. 말은 세상을 바꾸지 못한다"고 힘줘 말했다.

안 후보는 이 자리에서 충북 표밭을 겨냥한 듯 지역 맞춤형 공약도 제시했다. 그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5가지 약속으로 충북의 미래를 열겠다"며 중부고속도로 호법~남이 구간 확장,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충북 바이오밸리 완성 등을 약속했다. 또 재벌개혁, 중소기업 지원 등 경제분야 공약을 강조하기도 했다.

안 후보는 선전 구호인 '더 좋은 정권교체'를 재차 강조하면서 "50대 젊은 지도자인 제가 대한민국 미래를 여는 첫 대통령이 되겠다"고 호소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