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지역방송사에 무차별적 정리해고가 일어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OBS노조
인쇄

경인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지역방송사 OBS에 13명이 정리해고 됐다.

회사 측은 경영난을 이유로 들고 있지만 정치권과 노조에서는 경영진의 경영 실패를 이유로 들고 있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무소속 국회의원은 4월17일 성명을 내고 OBS 위기의 가장 큰 원인은 최다 출자자인 ㈜영안모자의 부실한 재정운용과 경영실패에서 기인했다고 주장했다. 사측의 경영의지 부족과 방만한 운영에도 불구하고, OBS 구성원들은 지난 10년간 3차례에 걸쳐 임금 10%를 양보했고 이번 정리해고를 막기 위해서 퇴직금까지 내놓기로 했다는 것이다.

24

노컷뉴스에 따르면 OBS는 개국 지연, 서울지역 역외재송신 3년 7개월 지연 등 정책적 차별을 받은 점,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로부터 구 iTV 수준의 정상적인 광고비를 받지 못한 점, 2012년 이후 경쟁사 렙사인 미디어크리에이트로 소속이 바뀌며 광고비가 오히려 축소된 점 등을 들어 개국 이래 현재까지 1380억에 달하는 대규모 경영적자가 누적됐다고 밝혔다.

OBS는 지난 2013년 재허가 심사 당시방송 프로그램 제작비 투자 등 핵심 이행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면서, 재허가 탈락 위기를 맞았지만 조건부 재허가를 얻은 바 있다. 2017년말까지 자본금 30억 원 확충 등의 조건부 재허가를 받자 사측의 경영 전략이 바꼈다. 한겨레에 따르면 "전체 인원 220명(올해 1월 기준) 가운데 33명 외주화, 20여명 감원이 핵심인 ‘2017 경영혁신 및 구조조정 추진안’을 실행에 옮기는 중이다. 향후 추가 해고자가 발생할 가능성도 높다"고 전했다.

유진영 OBS노조 지부장은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임금을 10% 반납했고, 회사 쪽이 해고를 확정통보하기 전에 직원들이 퇴직금 출자 전환으로 60억여원을 마련하겠다고까지 제안했는데, 회사 쪽은 지분율 문제 등 이해하기 어려운 이유로 거절했다”며 “재송신료(CPS), 스마트미디어렙(SMR) 등 다른 통로로 수익을 내려는 노력 대신 인원을 줄이려고만 한다”고 비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