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대선토론회의 주제는 '경제'였지만 트럼프가 그렇게 두지 않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BATE
KBS
인쇄

28일 열린 대통령 후보 TV토론회의 주제는 '경제'였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같은날 "한국이 사드 배치 비용 10억 달러(한화 1조 1천억 원 가량)를 내야 한다"고 발언하여 파문을 일으키자 누구도 토론회의 주제가 그대로 '경제'로 이어질 것이라 기대할 수 없었다.

토론회의 첫 순서는 문재인 민주당 후보의 경제공약 소개와 이에 대한 각 후보들과의 1:1토론이었다. 그러나 문재인 후보의 경제공약 소개가 끝나자마자 던져진 첫 질문은 사드에 관한 것이었다.

"오늘 국민들 걱정이 너무 커서 물어보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이렇게 운을 뗐다. "트럼프 대통령이 사드 배치 비용 10억 달러를 청구했다고 하는데 대통령 되시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이제는 사드 문제는 안보 문제를 넘어서 경제 문제가 된 것이죠. (10억 달러면) 1조 1천억 원 아닙니까. 막대한 재정부담이 초래됩니다." 문재인 후보는 이렇게 답했다. "저는 그때문에라도 반드시 국회의 비준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사드 배치 문제는 역시 다음 정부에 넘겨서 논의할 문제입니다."

심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이 이렇게 안하무인식으로 행동하면 사드를 돌려보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재차 문 후보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지만 문 후보는 '다음 정부에서 충분한 공론을 거쳐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했다.

이 문답 이후 토론은 한동안 경제 부문에 집중됐다. 사드가 다시 돌아온 것은 유승민 후보의 공약에 대한 1:1토론 때가 되서였다.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경제 실책에 대한 문재인 후보의 지적에 '나는 지난 10년 간 누구보다도 정부의 정책에 대해 비판했다'면서 '그럼 문 후보는 무엇을 했느냐'고 반문하자 문재인 후보는 사드 문제로 역공을 펼쳤다.

문재인: 사드 배치 10억 달러 내라고 해도 국회 비준이 필요없는 것입니까?

유승민: 그거는 이미 양국 간에 합의가 다 된 사항이고, 트럼프 대통령이 다른 목적을 가지고 '질러'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돈 안 내는 것으로 합의가 된 거 아시지 않습니까? 국방부도 오늘 그렇게 발표했지 않습니까?

문: 미국의 새 대통령이 10억 달러 내라고 하지 않습니까?

유: 제가 대통령이 되면 설득해서 안 낼 수 있습니다.

문: 10억 달러를 내더라도 국회 비준이 필요없는 것입니까?

유: 이미 합의가 돼 있고 만일 10억 달러 낼 것 같으면 한 개 포대 직접 사오면 되지 무엇하러 주한미군에 들여오는 것에 부담을 하겠습니까. 이치에 맞지 않는 질문입니다.

유승민 후보는 이후 안철수 후보의 공약에 대한 1:1토론 기회가 주어지자 이 부분을 다시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잘못 이야기한 게 맞습니다. 이미 배치할 때 작년에 한미간에 약속했기 때문에 우리가 10억 달러를 내야 할 이유가 없습니다. 10억 달러 내고 주한미군의 사드를 들여올 바에야 우리가 사면 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사업을 하는 사람이라 뭔가 다른 거를 노리고 친 것 같습니다. 아마 방위비분담금 쪽에서 압박이 들어오지 않나 그리 생각하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