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사대리 만난 심상정이 '급하게 사드 배치한 이유가 뭐냐'고 따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SJ
뉴스1
인쇄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28일 마크 내퍼 주한미국 대사 대리를 만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전격 배치에 대한 입장을 따졌다.

심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내퍼 대사를 접견하고 "12일 후면 새로운 대통령이 탄생하는데, 뭐가 급해서 26일 새벽, 성주에 사드를 전격적으로 배치했는지 해명을 듣고 싶다"고 돌직구를 던졌다.

심 후보는 "대한민국은 선거 중으로 헌정 사상 최초로 대통령이 파면되는 상황이 있었다"며 "그 어느 때보다 한반도가 안정돼야하고, 주변 국가와의 관계가 원만해야할 때"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드 배치로) 비핵화를 위해 조성된 한·미 관계에 악영향이 있을 것 같다"며 "한·중 관계에는 치명적인 돌발변수가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ssj

심 후보는 "무엇보다 성주 군민들의 절망감이 크다"며 "전격적인 사드배치에 국민들의 당혹감도 크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다만, 이와 관련해 내퍼 대사 대리는 직접적인 언급을 하지는 않았다.

내퍼 대사 대리는 "한·미 관계에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 선거기간 동안 대사관 입장에서는 여러 후보님의 견해를 들을 것"이라며 "한국 뿐만 아니라, 한·미관계에 있어서 주요 이슈에 관한 후보의 의견을 듣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펜스 부통령이 보낸 메시지 중 하나가 차기 대통령이 누구로 선출되든지 간에, 미국은 한국을 친구로서, 동맹국으로서 한국에 갖고 있는 의지가 철통과 같고 또한 돌같이 튼튼하다는 말씀을 드렸다"며 "모든 정책 측면에 있어서 양국이 계속 협력하게 될 것이라는 말씀 드렸다"고 설명했다.

내퍼 대사 대리는 "그렇기 때문에 오늘 이 시간을 굉장히 기대하고 있고 여러 사안에 대해 의견을 듣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ssj

비공개 접견과 관련해서는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사드 배치에 대한 해명과 관련해 "비공개 접견 내용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기로 했다"며 "사드 배치와 관련해서는 내퍼 대사 대리가 원칙적인 언급만 했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내퍼 대사 대리가 동성애와 관련한 심 후보의 입장을 듣고 굉장히 감명받고 감동을 받았다고 비공개 접견 때 말했다"며 "이에 심 후보도 오마바 정부 당시 백악관이 동성애 합헌 결정을 축하하며 무지개 조명을 쏜 것이 인상적이었다는 답을 했다"고 설명했다.

Close
심상정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