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는 '사드 돈 내라'는 트럼프의 말을 이렇게 해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측은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비용 10억 달러(약 1조1301억원)를 한국이 지불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좌파 정부 탄생을 우려해서 한 발언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명연 자유한국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사드 배치 비용은 SOFA(주한미군지위협정) 규정에 따라 우리 정부는 부지·기반시설 등을 제공하고 사드 체계의 전개 및 운영유지 비용은 미국이 부담한다는 게 기본 원칙"이라며 "그럼에도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10억 달러 비용 부담을 말한 것은 (한국) 국내 정치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후보 측이 주장하는 '국내 정치 상황'은 바로 다음과 같은 내용이다.

대한민국에 좌파 정부가 들어서면 주한미군 철수 등 한미동맹이 급속히 와해될 수 있는 만큼 좌파 정부 탄생을 우려해서 한 발언으로 해석할 수 있다.

그러나 강력한 우파 홍준표 정부가 들어선다면 그럴 염려는 전혀 없다. (자유한국당 브리핑 4월28일)

참고로 주요 대선후보들 중 '주한미군 철수'를 공약하거나 이와 비슷한 발언을 한 후보는 아무도 없다.

김 수석대변인은 " 특히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당당히 협상해 대한민국의 국익을 지킬 수 있는 유일한 대통령 후보"라며 "5월 9일 반드시 우파 홍준표 정부가 탄생해야 하는 이유가 하나 더 추가되었다"고 주장했다.

Close
홍준표 대구 서문시장 유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