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 사이에 같은 우체국서 집배원 2명 사망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두 달전 집배원이 숨진 충남 아산 지역 우체국에서 또 한 명의 집배원이 숨졌다. 가족과 동료들은 과로가 원인이 됐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25일 충남 아산시 아산우체국 소속 21년차 집배원 곽현구(47)씨가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인은 심근경색으로 나타났다. 곽씨는 ‘운동맨’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자기 관리에 충실했다고 한다. 이 때문에 가족과 동료들은 곽씨의 갑작스런 사망이 최근 과도한 근무 탓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11일부터 오는 5월9일까지를 19대 대통령선거 우편물 특별소통 기간으로 정하고 비상근무 중이다. 곽씨도 비상근무를 하다 지난 24일 이주여성인 아내의 여권갱신을 돕기 위해 하루 휴가를 냈고, 다음날 일어나지 못했다.

e

* 위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곽씨의 하루평균 배달 물량은 1291건으로, 지난해 집배원 1인 평균치 982건보다 300여건 많았다. 한 동료는 “최근 ‘선거 특별소통 기간’이라, 집배원들이 밤 늦도록 쉬지도 못하고 일한다. 피로가 겹친 것 같다”고 말했다. 선거철 집배원 업무량은 평소보다 2~3배 는다.

곽씨가 일하던 아산우체국 관할 영인우체국에서는 지난 2월6일에도 조만식(44) 집배원이 잠든 사이 숨진 일이 있었다. 조씨도 일요일까지 나와 일한 뒤 집에 돌아가 자다 이튿날 새벽 1시께 숨진 채 발견됐다. 사인은 동맥경화였다. 곽씨는 조씨가 숨진 뒤 지난 2월13일부터 5일간 영인우체국으로 지원나와 조씨의 빈 자리를 메우기도 했다.

하지만 우정사업본부는 곽씨가 도농 복합지역을 담당하고 있어 업무량이 많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우정본부는 “지난해 집배원 1만6000여명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한 결과 실제 주당 근로시간은 48.7시간이었다”며 “최근 5년간 우편물량은 약 10억통 감소했지만 집배원은 464명 증원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해 7월 노동자운동연구소가 집배원 183명(5053일)의 실제 출퇴근 시간 자료를 분석한 결과는 주당 근로시간이 55.9시간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부터 지난 2월까지 5년2개월 동안 사망한 집배원은 86명에 이른다. 이 가운데 과로사가 인정돼 순직 처리된 건 17건에 불과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