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의원들이 자기들이 뽑은 대선후보 유승민에게 다시 한 번 단일화를 압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YO
뉴스1
인쇄

바른정당 소속 의원 20명은 '3자 후보 단일화를 강력히 촉구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28일 발표하며 자신들이 선출한 대선후보인 유승민 후보를 재차 압박했다.

권성동·김성태·김용태·김재경·김학용·박성중·박순자·여상규·이군현·이은재·이종구·이진복·장제원·정양석·정운천·주호영·하태경·홍문표·홍일표·황영철(가나다순)의원 등 20명은 이날 "이번 대선에서 좌파 집권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이 바로 중도·보수가 함께하는 3자 후보 단일화"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양강 구도를 통해 국민적 여망을 결집하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꺾을 수 있음에도 여전히 단일화는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표류하고 있다"며 '무슨 일이 있어도 좌파 대통령은 막아야 한다'는 논리를 폈다.

그러면서 "이제 선거가 불과 11일밖에 남지 않았다"며 "일촉즉발의 국가적 위기 속에 후보 개인의 입지와 정치 셈법은 더 이상 고려 대상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 "나만 옳다는 식의 오만과 독선에 빠져있는 좌파 패권세력에게 대한민국의 미래를 넘겨주는 우를 범해서는 안된다"며 "진정 대한민국의 미래를 걱정하는 지도자라면 국민의 뜻을 받들고 대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진정성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3자 후보 단일화는 중도·보수 대통합을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부응하는 마지막 길"이라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유승민·안철수·홍준표 후보는 즉각 단일화 논의에 착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안보 불안세력, 좌파세력의 집권을 어떻게든 막아야 한다는 것이 나라를 걱정하는 다수 국민들의 시대적 명령"이라며 "단일화에 응하지 않는 것은 국민의 뜻을 거역하는 것이며, 좌파 집권의 길을 열어 역사에 씻을 수 없는 과오를 남기는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12

그러나 이들의 '단일화 요구'는 "명분도 실리도 가능성도 별로 없는 얄팍한 노림수"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보수의 복원을 꿈꾸며 건전보수의 깃발을 들고 창당한 거창한 꿈은 벌써 접었는지 묻는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유 후보는 소속 의원들의 단일화 요구에 응할 생각이 없다는 뜻을 재차 밝혔다.

유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주공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아파트 경비원들과의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11일 앞으로 다가온 선거를 치르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하고 지난 의원총회에서 분명히 마지막 의총이라고 했기에 더 이상 (의총 소집 요구에도) 응할 수 없다"며 "흔들기 그만하고 도와주기 싫으면 최소한 가만히 있으라고 경고한다"고 밝혔다.

또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서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각각 비판하며 대선 완주 의사를 밝혔다.

Close
유승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