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톡톡] "자연스레 스미듯"..'해투' 진심 전한 전혜빈, 팬심 돌릴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자연스레 스미듯..."

지난 2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신 스틸러' 특집으로 김병옥, 장영남, 전혜빈, 이시언, 태인호, 전석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한 존재감하는 이날 게스트들 중에서도 가장 많은 관심을 모은 이는 바로 뜨거웠던 열애설의 주인공 전혜빈이었다.

1

전혜빈은 '무슨 일', '비밀' 등과 같은 특정 단어에 움찔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녹화는 이준기와의 열애설이 터지기 전 잡힌 스케줄로, 우연치않게 열애설 이후 첫 공식석상이 된 셈. 이에 전혜빈 유재석과 박명수를 비롯한 MC들이 열애설을 언급하려할 때마다 목이 타는 듯 커피만 들이켰다.

하지만 이와 같은 상황은 전혜빈 역시 예상했던 부분일 것. 결국 전혜빈은 "사실 많은 배우분들이 공개 연애 안 하는 이유가 누군가에게 피해가 갈 수밖에 없다"라며 "저도 공개연애를 지향하는 편은 아니었다. 저희도 상황적으로 타이밍이 안 좋았다. 열애 때문에 피해를 보시는 분들이 생긴다. 제작진, 팬들이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다"라며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이어 이준기와 만남을 시작한 계기에 대해서는 "오랫동안 형 동생 사이로 지내왔고 제가 남자답게 씩씩한 면이 있다. 워낙 서로 안 어울린다고 생각했고 오랫동안 친구로 지내서 이렇게 될 줄은 몰랐다"라고 밝혔다.

또한 남자친구 이준기의 매력을 묻는 질문에 "처음에는 예의 바르고 선후배 잘 챙기는 좋은 사람으로만 생각하고 친하게 지냈는데 보면 볼수록 좋은 사람이더라. 선배님들한테 거의 180도 인사를 하고 진심으로 인간관계를 만들어가는 걸 보는데 저 사람이 잘되는 이유가 있구나하면서 시작하게 됐다"라고 답했다.

그의 말처럼 "자연스레 스미듯" 관계를 시작한 두 사람이지만, 열애설이 터진 당시 상황이 그다지 좋지는 않았다. 이준기가 예능판 로맨틱 코미디라 불리는 tvN '내귀에 캔디'에 출연하며 박민영과 러브라인을 형성하고 있던 시점에 전혜빈과의 열애설이 터진 것. 이에 시청자와 팬들은 배신감에 휩싸였고, 이준기가 뒤늦게 팬카페를 통해 "큰 책임감 느낀다"고 사과했지만 돌아선 팬심을 되돌리기는 쉽지 않았다.

그런 와중 전혜빈은 짧게나마 열애에 대한 모든 것을 진심으로 전했고, 이에 대한 반응은 시청자와 팬들의 몫이다. 대표적인 호감 배우였던 이준기와 전혜빈은 이번 방송을 계기로 예전의 뜨거웠던 팬심을 돌려놓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