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저께TV] ‘잡스' 전현무 악플·노홍철 실연에 담긴 심리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방송인 전현무와 노홍철이 ‘잡스’에서 악플부터 실연까지 자신의 얘기를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그리고 심리전문가들이 흥미로운 분석을 내놓았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잡스’ 심리전문가 편에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이수정 교수, 서울대 심리학과 곽금주 교수, 한국코칭심리학회 이희경 코치, 전문 심리요원 박명호 경사가 출연했다.

2

이날 방송 초반 전현무는 심리상담을 받았던 경험을 털어놓았다. 전현무는 “‘나 혼자 산다’에서 한창 악플에 시달릴 때 정신분석 교수를 만나서 얘기를 나눠본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림을 그려보라고 해서 무심결에 그림을 그렸다. 우산을 쓰고 있는 내 자신을 그리고 비를 그렸는데 비가 너무 많이 그려져 있는 거다. 그게 내가 받고 있는 스트레스더라. 모르고 그렸는데 딱 맞았다”라고 했다.

전현무의 그림에 정신분석 교수가 한 말이 전현무에게는 다행히 큰 위로와 힐링이 됐다. 전현무는 “‘전현무 씨 요즘 스트레스가 많은가 보다. 견뎌내기 많이 버겁죠?’라고 말했는데 그 한 마디가 내 마음을 보듬어주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 도움을 많이 받았다”라고 밝혔다.

전현무는 자신의 기사 댓글을 꼼꼼히 보는 스타일이라고 밝힌 바 있는데 한동안 MBC ‘나 혼자 산다’를 비롯해 여러 방송으로 네티즌들의 악플을 받아 힘든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전현무는 자신을 향한 악성 댓글로 받은 스트레스를 그대로 두지 않고 전문가를 찾아가 해결, 힘들었던 시간을 극복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방송에서 노홍철은 심리전문가들의 연구대상이 됐는데 노홍철은 “연애 경험이 6번 정도 되는데 헤어지고 나서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크게 외롭거나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이수정 교수는 “보통 사람들과 동 떨어진 삶을 살고 있는 것 같다”고 했고 박명호 케어요원은 “방송에서 노홍철의 돌아이 이미지나 ADHD처럼 보이는 행동을 많이 하는데 산만한 행동으로 외로움을 감추려 하는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또한 이희경 비즈니스 코치는 “나는 실연스토리가 괜찮은 것 같다. 미래지향적이라는 뜻이다. 긍정적인 언어로 본다면 ‘회복 탄력성’이 좋다”라고 긍정적으로 분석했다. 심리전문가들도 분석이 어려운 ‘긍정왕’, ‘돌+아이’ 노홍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