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이 "아무리 나를 흔들어도 흔들리지 않는다"며 단일화를 거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YOO
뉴스1
인쇄

유승민 바른정당 대통령후보가 28일 당 차원에서 추진하기로 한 3자 단일화에 대해 "아무리 저를 흔들어대도 저는 조금도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 후보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단일화나 연대는 원칙과 명분이 있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대통령 탄핵 전후부터 시작해서 조금도 변하지 않는 등 완전히 도로 친박당이며 홍준표 후보는 친박들에게 얹혀 있는 후보"라면서 "(우리가) 자유한국당으로 들어가거나 단일화를 하는 것은 새로운 정치를 하겠다는 원칙과 존재 이유가 없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유승민 :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일단 뭐 낡은 보수, 새로운 보수의 지향점이 다릅니다. 특히 경제, 노동, 교육, 민생 분야에서는 정책이 많이 다릅니다. 그래서 저는 또 후보만 보더라도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후보는 늘 자격이 없다 이러지만 지금 재판을 받아야 되는 형사 피고인이고 또 최근에 여성 관련 그런 성범죄 관련 사실, 이런 것 때문에 저는 그분은 자격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그 분이 보수의 대표가 된다 이건 보수의 아주 수치라고 생각하고 그래서 저는 뭐 제 후보도 다르고 당도 다르다, 그건 분명히 다르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 4월28일)

hong

국민의당에 대해선 "안보가 너무 불안하다"며 "그런 관점에서 보면 (단일화는) 명분이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각 당과 후보가 냉정하게 국민들의 평가를 받아야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최선을 다해서 저와 바른정당의 정책을 알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과거 야권을 중심으로 추진됐던 DJP연대, 노무현·정몽준 단일화에 대해선 "굉장히 무원칙했다고 생각한다"며 "현 시점에서 국민들은 정치공학적인 단일화에 무조건 표를 주는 시대는 지났다"고도 했다.

당 차원의 단일화 추진 움직임에 대해서도 불편함 심정을 토로했다.

그는 "당내 일부 의원들이 저를 흔들어대고 있는 것은 사실이고 단일화, 연대를 말하지만 사실상 사퇴 요구까지 하는 일부 의견도 있다"면서 "자기들 손으로 만든 룰과 규칙으로 뽑힌 정당의 후보를 흔드는 것은 옳지 않다"고 꼬집었다.

'바른정당 선대위원장들도 유세현장에서 잘 못 본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는 "그걸 포함해서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후보는 "당에서 후보를 뽑아놓고 자기 당 후보를 어디에 팔아넘기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보수진영의 위기라는 지적에는 "건전하고 양심적인 보수, 안보를 챙기고 서민중산층을 진정으로 위하는 정책을 펴는 보수로 나아가지 앟으면 대선이 문제가 아니라 앞으로 보수가 설 땅이 없다"고 우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