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는 하늘의 뜻에 반하기 때문에 법적으로 금지가 아니고 엄벌을 해야 한다", 홍준표

게시됨: 업데이트됨:
HONG
News1
인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오늘 충남 서산 동부시장에서 있었던 거점유세를 마친 후 기자들과의 간담에서 동성애를 엄벌하겠다는 주장을 펴서 논란이다.

그렇지 않아도 '동성애 때문에 에이즈가 창궐 됐다'며 지난 대선 토론회에서 동성애에 대한 찬반 질문으로 문재인 후보를 곤란하게 한 홍 후보다.

파이낸셜뉴스에 의하면 동성애 금지법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그는 "동성애는 하늘의 뜻에 반하기 때문에 법적으로 금지가 아니고 엄벌을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또 '동성결혼이 아니라 동성애 자체를 반대하느냐'는 질문에도 "결혼도 반대하고 다 반대한다"며 강경한 자세를 고수했다.

같은 날, 홍 후보와 상당 부분 겹칠 수 있는 유권자 표심 모으기에 바쁜 안철수 후보도 동성애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안 후보는 동성애는 "찬반 사안이 아니다"라면서도 "동성결혼 합법화는 반대한다."는 애매한 입장을 내놨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홍준표 대구 서문시장 유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