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대한민국이 바뀌어야 한다": 심상정이 성 소수자를 껴안고 또 말했다(영상, 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w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7일 서울 성북구 돈암동 성신여대 앞에서 거리유세도중 성소수자와 포옹하고 있다.

"동성애는 찬성이나 반대를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는 말을 남겼던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7일 거리유세 도중 '성 소수자 인권'을 또 한 번 언급했다.

27일 오후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역 앞에서 이뤄진 유세 영상을 직접 보자. 심 후보의 워딩을 옮기면 이렇다.

동성애는 정체성입니다.


누가 찬성하고 반대할 수 있는 게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맞죠, 여러분?


그리고 대통령의 역할은, 정치인의 역할은.. 그 사람이 장애인이든, 비장애인이든, 여성이든, 남성이든, 아버지가 부자든, 가난하든, 지방 출신이든....또 성적 지향을 어떻게 갖든..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차별 없이 인권과 자유를 누리는 공동체를 만드는 것.


그것이 대통령이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동의하십니까 여러분?


(청중에게) 성신여대 성 소수자 모임에서 나와 계시는데..크리스탈... 힘찬 격려의 박수 부탁드립니다.


이제 우리 대한민국도 바뀌어야 합니다.

w

한겨레에 따르면, 심 후보는 같은 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서도 이렇게 말했다.

"이성간, 동성 간 결혼 다 축복받아야 한다.


동성혼 합법화는 국제적 추세다.


제가 대통령이 되면 동성결혼도 축복받을 수 있도록 적극 이해를 구하려고 한다."

Close
심상정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