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가 '문재인보다 어리다'는 주장에 반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25일 진행된 JTBC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사이에는 '나이 논쟁'이 일어났다.

두 사람은 토론 도중 "이보세요", "말을 버릇없이 한다"라는 말을 주고받았다. 26일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실시간 검색어'에는 '문재인 나이', '홍준표 나이'가 오르기도 했다.

- 대선후보 토론회 이후 문재인과 홍준표의 '나이'가 도마에 올랐다
1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문 후보는 1953년 1월 생으로 64세, 홍 후보는 1954년 12월 생으로 62세다. 문 후보는 사법연수원 기수도 홍 후보에 비해 2기 앞선다. 문 후보는 사법연수원 12기이며, 홍 후보는 14기이다.

여기에 홍 후보가 반박했다. SBS는 두 사람의 '나이 논쟁'을 조명하며 홍 후보의 반박 내용을 전했다.

  • SBS
  • SBS

호적상 두 살 차이로 기재됐으나 사실 동갑이라는 것이 홍 후보의 주장이다.

이에 문 후보 캠프 측은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홍 후보가 오늘 (나이 논란과 관련해) ‘주민등록이 잘못된 것’이라고 했다는데, ‘막말 준표’다운 변명”이라며 “홍 후보가 어제 TV토론에서 문 후보를 공격하는데 동원한 대부분의 사례가 언론의 팩트체크 결과 거짓말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 중앙일보 (2017. 4. 26.)

JTBC '소셜라이브'에서도 홍 후보의 해명을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치부 기자들은 "문 후보는 53년 1월 생으로 '빠른 년생'이다"라는 이야기를 꺼냈다. 그러나 곧 "'빠른 생일' 개념은 62년도에 생겼다. 홍 후보가 53년생이 맞다면 그때는 빠른 생일이 없으니 동갑이라고 칠 수 있다"는 내용을 덧붙였다.

Close
홍준표 대구 서문시장 유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