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에게 "바른정당을 탈당한다는 게 정말이냐?"고 물어봤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김무성 바른정당 공동선대위원장은 27일 자신을 둘러싼 '탈당설' '중대결심설' 등에 대해 "전혀 근거도 없고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김 선대위원장은 이날 공식 입장문을 통해 "대선을 10여일 앞두고 최근 각종 가짜뉴스와 흑색선전, 마타도어 등이 나돌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저와 관련해 바른정당 탈당설 혹은 중대결심설 등 여러가지 얘기가 나오고 있다"며 "이러한 소문은 정치적 이익을 얻으려는 일부 세력들이 악의적으로 만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 선대위원장은 "저는 바른정당의 창당 가치와 철학을 굳건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

최근 바른정당 내에서 김 선대위원장과 가까운 의원들이 '3자 대선후보 단일화'를 주창하면서 김 선대위원장이 이같은 여론을 뒤에서 주도하는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유승민 대통령 후보가 강하게 반대 의사를 밝히면서 '김무성-유승민(K-Y)' 라인의 갈등설이 부각됐고 정치권 일각에서는 김 선대위원장의 탈당 가능성을 점치기도 했다.

Close
김무성이 업은 후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