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저께TV] '라스' 배정남, 폭행사건부터 강도까지 '프로시원러'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정남이 구수한 부산 사투리로 폭풍 입담을 뽐냈다. '라디오스타'에 김성균, 김혜은, 조우진과 함께 출연한 배정남. 김성균의 장담대로, 배정남은 예능에서 보기 힘든 새로운 캐릭터를 선보이며 웃음을 유발했다. 특히 8년전 마르코와의 폭행 사건 진실을 밝혀 시청자들의 궁금증까지 해소시켜줬다.

2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충무로 미친존재갑' 특집으로 개성있는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김혜은, 김성균, 조우진, 배정남이 출연했다.

1

배정남은 김구라 팬임을 밝히며 "김우빈, 강동원과는 자주 봐서 그런지 연예인같은 느낌은 없다. TV에서만 보는 김구라가 더 연예인 같다"고 말했다.

이날 배정남은 연관 검색어에 떠 있는 마르코와의 폭행 사건 전말을 이야기했다. 그는 "8년전 일이다. 당시 클럽에서 마르코 형을 만나 인사하러 갔는데, 같은 데이블에 마르코 형 친구가 앉아 있었다. 그 친구가 갑자기 나에게 주먹을 날리고 도망갔다"고 말했다.

이어 배정남은 "그 뒤 마르코 소속사 사장이 그 친구를 데리고 와 사과를 시켰고, 그때 마르코 형 이미지를 생각해서 사과를 받았다. 그런데 5개월 뒤 얼굴도 안보이는 동영상이 나돌더라. 기사까지 났다. 그 뒤로 일이 끊어졌다. 진실을 밝히고 싶었지만, 마르코 형을 생각해서 그럴 수도 없었다"고 말했다.

또 그는 택시강도를 잡은 이야기도 밝혔다. 배정남은 "당시 택시 강도를 잡은 선행이 폭행 사건과 연루되며 오해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이날 배정남은 자신을 둘러싼 오해 뿐 아니라 모델계에 입문하게 된 동기, 짧은 영어로 외국 클럽을 접수(?)한 에피소드까지 밝히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