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가 '흑인 비하 개그'에 대해 사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개그우먼 홍현희가 최근 불거진 '흑인 비하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d

홍현희는 26일 인스타그램에 "사려 깊지 못한 개그로 인해 상처 입은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아래는 사과문 전문이다.

홍현희는 지난 19일 방송된 SBS '웃찾사'에서 피부를 검게 칠하고 '원주민'을 흉내 내는 장면을 연출했다. 이날 방송 직후 홍현희와 '웃찾사'가 흑인을 비하했다는 논란이 불거졌고, 방송인 샘 해밍턴샘 오취리는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버즈피드를 비롯한 해외 매체들 역시 이날 방송에 대해 보도한 바 있다.

논란이 이어지자 '웃찾사' 제작진은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향후 제작 과정에서 이와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