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이 '동성애 차별 반대하지만 동성결혼 찬성 안 한다'는 문재인의 말을 완벽하게 반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뉴스1
인쇄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측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를 비판하는 성명을 냈다.

추혜선 정의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26일 "인권에 예외는 있을 수 없다. 어제 열린 대선후보토론회에서 대선주자들이 드러낸 성소수자 관련 인식과 발언은 그런 점에서 매우 실망스러웠다"고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추 대변인은 우선 홍 후보의 '동성애 에이즈' 발언을 "편견에 기반을 둔 근거 없는 혐오발언"으로 규정했다.

이어 '동성애로 군 전투력이 약화된다'는 홍 후보의 주장 역시 "근거 없기는 마찬가지"라고 지적하며 "주한미군 태미 스미스 준장은 성소수자 장성이다. 하지만 미군의 전투력을 의심하는 사람은 누구도 없다"고 강조했다.

hong

추 대변인은 문재인 후보의 '동성애자 차별에는 반대하지만 동성결혼 법제화에 찬성하지 않는다'는 발언을 문제 삼았다.

추 대변인은 "차별에 대한 반대는 한 사람의 정체성을 다른 사회의 구성원과 동등하게 대우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그렇기에 문 후보의 말은 형용모순이다. 유감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성소수자들에 대한 이같은 발언을 '적폐'로 규정하며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소수자의 인권이 시기상조라는 이유로 유예될 수 있는 것이라면, 국민 중 누군가의 인권은 같은 이유로 뒤로 밀릴 수 있다. 민주주의 사회에서는 인종과 종교, 성별, 장애, 성적지향 등 그 어떤 이유로도 국민 일부를 이등시민으로 전락시킬 수는 없기 때문이다.

더구나 대선 후보 TV토론에서 이같은 발언과 인식들이 난무하는 것은 혐오와 차별에 면죄부를 주고 민주주의를 좀먹는 해악이다. 반드시 사라져야할 적폐다. (정의당 4월26일)

moon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도 26일 성명을 내고 홍 후보와 문 후보의 발언을 "성소수자에 대한 명백한 혐오 표현"으로 규정한 뒤, "대선 후보들의 이러한 표현이 사회 전반에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 표현과 차별을 더욱 부추길 수 있다는 점에서 이 문제를 결코 좌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인간의 존엄함을 지키기 위해 세계인권선언과 헌법은 ‘모든’ 사람이 ‘존엄’하고 ‘평등’하다는 인권의 보편성을 천명하고 있다. 보편적 인권의 내용에는 인간이 자신의 젠더 정체성과 성적 지향에 따라 누군가를 자유롭게 사랑하고, 사랑하는 이들과 공동체를 이룰 수 있는 권리가 당연히 포함된다. 따라서 사회의 다수를 구성하고 있는 이성애자들이 아무런 제약 없이 누리는 이 권리를 성소수자들도 당연히 누릴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 세계인권선언과 헌법의 정신이다.

그런데 이러한 헌법과 인권을 수호해야 할 막중한 책무가 있는 대통령직에 출마하는 후보들이, 전 국민이 시청하는 TV 토론회에서 성소수자의 존재를 지워버리고 배척하는 차별적인 발언들을 서슴지 않았다. ‘존재’에 대해 ‘찬반’을 논의하는 것은 2차 대전 당시 유대인들의 존재 그 자체를 반대하던 나치들의 행동과 같다. 그리고 부당한 차별의 가장 큰 표징은 바로 존재에 대한 찬/반, 분리/배척이다. 그래서 우리는 대선 후보들의 차별적 발언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 (민주화를 위한 변호사모임 4월26일)